척신의 손에서 3대독자를 살리다.척신을 물리쳐준  운장주 
 
 저는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 유달리 가위에 심하게 눌립니다. 한번 가위에 눌리면 그 자리에서 다시 잠들지 못합니다. 그 자리에서 계속 자면 밤새도록 가위에 눌리기 때문이지요.

 

 계속 가위눌려서 고생하던 저는 외갓집에 행사가 있어서 갔는데 친척인 대호 오빠를 만났습니다. 이것저것 얘기를 나누다가 가위 눌리는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오빠가 그것은 우리 조상님들이 예전에 지은 척이 있어서 그 한을 가진 귀신들이 제게 붙어서 그런 거라면서 어떤 주문을 외우면 가위를 안 눌린다고 하며 주문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그때는 모르고 그냥 무작정 외우기만 했는데, 지금 알고 보니 그것은 ‘ 운장주 ’였습니다.
 
 저는 오빠가 가르쳐준 그 주문이란 걸 몇번 입으로 되뇌어 보았어요. 처음에는 무척 이상한 느낌이 들었지만, 잠자리에서 계속 외우다 보니 어쩐지 안심되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주문을 외운 후부터는 신기하게도 가위에 눌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고 이제 안해도 될 것 같아서 며칠 하지 않았더니 학교에서 잠깐 잠들었다가 다시 가위에 눌리고 말았어요. 그러면서 끔찍한 소리가 들렸습니다. “너, 오늘 딱 걸렸다!”
 
 제가  운장주 를 읽지 않자, 척신이 저를 만만하게 보았던가 봅니다. 놀란 저는 ‘정말이지,  운장주 가 특별한 주문이구나’하는 것을 절감했습니다.
  (여,20세 / 태전 용전)

 

 출처: 월간개벽 2005.10월호

 

 척신을 물리친 운장주 체험
 그런데 수렴교육이 끝나고 막 집으로 돌아가려는데 정우진 부포정님이 저에게 갑자기 질문을 하셨습니다.
 
 “혹시 가위에 자주 눌리지 않으세요?”
 
 하시며 바로 주문지를 꺼내 운장주를 알려주셨습니다. 사실 가위에 시달리는 게 큰 고민이었는데, 주문이란 걸 처음 받아든 저는 알 수 없는 말만 써진 주문이 한편으로는 무섭기도 하고 믿기지 않아 제대로 외우지는 않았습니다.
 
 그런데 시골에서 또 어김없이 가위에 눌리기 시작했습니다. 천주교 주기도문, 성모송을 다외워 보아도 소용이 없었습니다. 급한 마음에 운장주를 떠올렸지만, 제대로 외우지 않아 전혀 생각이 나지 않았습니다. 항상 절 괴롭히는 여자척신의 비웃음 소리가 귓전에 들렸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시달린 후에 옆에서 주무시던 어머니께서 흔들어 깨워주셔서 겨우 풀려났습니다. 그리고 운장주를 외운 후부터 다시는 그 여자 척신을 만날 수 없었습니다.

 

출처: 월간개벽 2005.07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