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제님 진리의 핵심이 되는 사상(종지)을 후천개벽부터 간단히 설명해 주셨으면 합니다.

개벽이란 단순한 종말이나 말세 심판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개벽의 본래 의미는 열 개(開), 열 벽(闢)자로서 새로운 질서가 열리는 것을 뜻합니다. 새로운 창조 질서가 열린다는 뜻이지요.

증산 상제님께서는 "세계가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오늘의 나와 인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하는 문제에 대해 한마디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습니다.
[이 때는 인물개벽시대니라]
[이 때는 천지개벽시대니라]
[이 때는 천지성공시대니라]

즉 오늘의 세계 시운은 개벽 문화시대를 맞이하여 인류사의 모든 참과 거짓이 드러나 판가름나는 대전환기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나아가 지금의 우주질서가 새로운 질서의 우주로 단장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후천개벽은 바로 이러한 새 우주 질서의 탄생을 뜻하는데, <우주의 후반기에 새 시대가 새롭게 열린다>는 말입니다. 지금의 인류는 천지의 새 시대가 열리기 직전의 과도기에 살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우주의 봄, 여름철인 선천(先天)시대를 끝맺고, 인류 문명이 완성되어 결실하는 후천(後天)가을세상으로 막 넘어가려 하는 일대 전환기에 살고 있다는 말입니다.

개벽은 결코 종말이 아닙니다. 개벽은 신천지의 신문명을 개척하는 다음과 같은 의미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첫째. 개벽은 <새로운 창조(new creation)>를 뜻합니다. 우주안에 살아 숨쉬고 있는 모든 생명은 태초로부터 지금까지 한 순간도 쉼없이 새로운 창조 과정을 밟아 왔습니다. 이러한 우주의 본성이 곧 개벽인 것입니다. 한마디로 우주는 열 개(開)자, 열 벽(闢)자의 음양운동, 즉 개벽운동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둘째. 증산 상제님께서는 민족과 세계의 분열과 대립을 종결지어 세계문명을 통일하는 변혁의 의미로서 개벽을 말씀하셨습니다. 오늘의 세계질서는 우주의 가을기운을 맞이하여 통일이 실현되는데, 이것을 상제님께서는 [세계는 앞으로 한 차례의 큰 개벽을 거쳐 통일이 되느니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리하여 증산도에서 전하고 있는 구원의 소식은, 지금은 우리 민족문화와 세계문화의 개벽기로서 세계문화의 모든 분야-정치, 경제, 예술, 인간 도덕, 사회구조, 자연환경, 식량난, 동서의 갈등, 남북의 빈부차, 종교의 대립, 분열되어 있는 인간의 정신세계 등을 혁신적으로 일신하는 세계 개벽을 단행함으로써 세계를 통일하여 지상 낙원을 건설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때의 세계개벽, 즉 다가올 개벽은 <통일개벽>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셋째. 후천개벽은 인류문화의 통일과 성숙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나아가서는 천지의 질서까지 개벽되어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는 것을 말합니다. 즉 인간이 생존하는 1차적 조건이며 생명의 광장인 천지의 창조질서가 바뀌어 가을의 시대를 맞이한다는 것입니다.

"세상이 지금 어디에 와 있으며, 개벽이 왜 일어나는가"를 알든 모르든, 인류 운명의 판도를 뒤바뀌게 하는 대세의 기틀, 즉 인간의 삶과 역사의 객관적 조건인 천지질서 자체는 새롭게 변화하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개벽은 <우주창조의 성숙>인 것입니다. 상제님께서는 바로 이 것을 인간의 삶과 역사 속에 실현시키기 위해 인간으로 내려 오셨습니다. 상제님은 이 시대가 단순한 변혁기로서 한 세기의 전환기가 아니라 지구상 모든 인종의 씨를 추리는 인종개벽기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즉 가을의 시간대로 뛰어드는 후천의 가을개벽 사상은 일체의 묵은 기운을 정화하는 혁신사상이자 통일사상이며, 동시에 새로운 창조사상입니다. 오늘의 문명이 안고 있는 모든 고뇌는 세계문화와 각 민족 문화를 정화하는 혁신적 개벽을 통해서만 정리되며 상제님의 진리를 만남으로써 성숙된 인간의 새 시대를 기약할 수 있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