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풍경

인간의 사후(死後世界)

 

인간의 참 모습과 죽음의 질서
● 죽음이란?

죽음이란 우리 몸 속의 정기(精氣)가 소진되어, 영혼과 육체가 분리되는 현상을 말합니다.

상제님은 인간이 하늘과 땅의 조화로 태어나며 '혼'과 '넋'이 있어서, 죽음의 질서를 맞으면 '혼(魂)은 하늘에 올라가 신(神)이 된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넋은 땅으로 돌아가 귀(鬼)가된다'고 하셨습니다. 즉 죽음이란 인간의 생명이 하늘과 땅의 차원으로 분리(우주정신의 입장에서는 통일)되는 대사건입니다.

예로부터 사람들이 「귀신(鬼神)」이라고 한 것은, 신(神)과 귀(鬼)를 합하여 귀신이라고 불러온 것입니다. 또한 신은 빛과 같이 밝은 광명의 존재로서 상제님께서는 다른 이름보다
「신명(神明)」이라는 말을 즐겨 쓰셨습니다.

신명은 천상 신명계에서 생활하면서 영적 진화의 경지에 따라서 영(靈) 또는 신선(神仙)으로 변모합니다. 하지만 모든 신명들이 영 또는 신선으로 변모하는 것이 아닙니다. 인간 세상에도 평상을 아무 생각 없이 되는 대로 살아가는 사람이 있듯,
천상에서도 수행을 게을리 하는 신명는 저급한 단계 속에 계속 머물러 있게 됩니다.

땅 기운으로 생성된 넋은 육신과 함께 땅(무덤) 속에 머무르다 시간이 흐르면서 귀(鬼)로 변모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 땅속의 귀는 천상의 신과 함께 자손의 화복(禍福)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이것은 백골이 묻힌 곳의 지기가 시운을 타고 발음되어 후손의 삶에 전해지기 때문입니다.
 
● 죽음 직후에는 어떤 일이 일어나는가 ?

혼이 자기 몸과 완전히 분리됩니다. 자기 몸에서 분리된 혼이 자신의 몸과 임종을 지켜보고 있는 주변 사람들을 바라본다. 죽음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이 죽으면, 이 때 매우 당황합니다. 심지어 자신이 죽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먼저 죽은 조상, 친지, 명부사자 등의 인도로 명부(冥府)에 도달합니다. 과거생을 되돌아보고 자신의 의식구조와 가장 유사한 신명계로 가서 생활하게 됩니다.

● 신도(神道)의 비밀이 담긴 우리말

돌아가신다(return) - 사람이 죽으면, 혼은 하늘로 돌아가고 넋은 땅으로 돌아간다.
혼비백산(魂飛魄散)할 뻔했다 - 혼이 날아가고 백이 흩어질 뻔했다. 곧 죽을 뻔했다는 말.
귀신(鬼神) - 귀와 신이 합쳐진 말(男女, 老少와 같은 구조의 언어)

▶ 참고: 유체이탈 참고 자료
영화 - [사랑과 영혼], [프라이트너], [닥터 K]
서적 - 실봔멀두운 저, [유체이탈], 서음출판사, 1994


■ 윤회와 영혼의 죽음

지상의 사람이나 천상의 사람은 태어남과 죽음으로 말미암아 이루어지며, 그 죽음은 탄생의 시초에서 시작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육체의 껍질을 가지고 태어나는 것은 전생의 천상의 가족의 입장에서 볼 때는 이별과 죽음이 됩니다. 반대로 지상의 죽음은 천상의 탄생을 의미합니다.

지금은 고인이 된 미국의 저명한 천문학자
칼세이건(Carl Sagan)은 "태아가 자궁의 수축작용이 시작도면 격렬한 고통을 느끼고 어두움을 통과하여 자궁 밖의 이승의 빛을 쏘이며 주위의 지상사람에 둘러 쌓이듯, 임종시 숨이 끊어질 때면 극심한 고통과 답답함은 느끼며 암흑의 터널이 지나서 빛 속에 쌓여 저승사람이 된 조상 등과 상봉하는 것이 동일하다"고 했습니다.

이는 우리 인생이 이승과 저승이라는 존재의 두 바퀴를 잡아 돌리는 태극운동에 따라 윤회하는 우주의 법도 때문입니다. 과학자들이 밝힌 바에 의하면 영적 진화는 천상에서 빠르나 대단히 힘들다고 합니다. 그래서 많은 천상의 신명들이 지상으로 육화(肉化)하기 원합니다. 그리고 전생에 못한 소망을 이루려고 윤회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태아는 2개월이나 늦어도 3개월 쯤이면, 부모의 파조(波調)와 일치하는 신명(神, 鬼)이 모태 배꼽의 줄을 통하여 들어가는데. 이를
입혼식(入魂式)이라고 합니다. 이는 부계, 모계의 선영신과 보호신명의 입회 하에 이루어집니다.
10개월 간 잉태의 시간이 끝나면 조상신(황천신=삼신)이 하늘에서 내려와 산모를 간호합니다.

우주의 본질은 파동입니다. 인간의 생사현상을 연구했던 학자들은 부모의 성적 결합 시 각각 가지고 있는 파동이 합쳐져 형성된 파조에 따른 육신의 장막이 화생(化生)한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탄생 시에는 지구와 일, 월과의 자전, 공전의 운행도수에 의해 그 순간에 형성된 생명선을 태아의 영혼이 지상의 공기를 쏘이면서 타게됩니다. 즉 이 세상에 나올 떼에 하늘의 정기(天氣= 五運)에 의한 운명의 저항력과 인생의 추진력(運)이, 지상의 생기(地氣= 六氣))의 배합에 따른 체질의 강도가 정해집니다. 흔히 우리가 기운이 있다 없다라는 말은 본래 이것을 지칭하는 말입니다.

그러면 계속 끝없이 신명과 인간의 윤회만 반복하는 것일까요?

지구는 거대한 영계 속에 떠있는 특수공간(영계)입니다. 지상을 떠나간 영혼은 자신의 업에 따라 다시 육신의 옷을 입고 환생을 거듭합니다.
윤회는 깨달음에 이르기 위한 필수 과정입니다.
인간은 지상의 수많은 생애를 통해 남성에서 여성으로, 가난한 신분에서 높은 신분으로, 이 민족에서 저 민족으로 거듭 태어나면서 자기 성숙을 위해 노력합니다.

그러나 윤회는 영원히 계속되는 것이 아닙니다. 도를 닦지 않으면 연기와 같이 흩어져 존재 자체가 소멸되어 버린다. 영혼도 죽습니다. 영혼의 죽음이야말로 진정한 죽음입니다.

하지만 도(道)를 잘 닦으면 영원히 살 수 있습니다.

모든 영혼(人間과 神明)은 우주의 가을개벽기에 우주로부터, 구체적으로는 우주의 주재자이신 상제님의 도(道)로 최종심판을 받는다. 이것이 서신사명(西神司命)의 우주의 도비(道秘)입니다.

▶ 참고
업(Karma) : 전생에 죄를 지으면 현생에서 그 보복을 받는다.
업은 때때로 자 신의 자손에게 유전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동물이나 식물들도 생각하는 능력이 있습니다.
사람이 큰 죄를 지으면 동물로 환생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