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를 통해서본 오행

만물 가운데에서 오행 기운의 변화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은 나무.
나무는 땅에 뿌리를 내리고 봄에 하늘을 향해 싹을 냅니다 (위로 솟구치는 목木의 기운). 

그리고 여름이 되면 그 싹이 자라서 가지를 뻗고 잎이 무성해지며 꽃을 피운다(마지막 힘이 소진할 때까지 끊임없이 자신을 발산하는 화火의 기운, 이 시기는 겉은 화려하나 실속이 없는 때). 

그리고 찬바람이 불고 서리가 내리기 시작하는 가을이 되면 여름동안 무성했던 잎들은 모두 떨어지고 열매를 맺는다. 쭉정이는 버리고 열매만 거둔다고 하여 추수(秋收, 가을에 거둔다) 또는 수확.
열매는 봄, 여름 동안 자란 진기가 뭉친 결정체. 쇠(金)는 단단한데, 단단하다는 것은 그만큼 기운이 뭉쳐서 통일되어 있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가을이 오기 전에 내리치는 찬 서리는 바로 가을 金기운으로 오는 것. 계속 분열과 성장만을 하게 되면 모든 기운이 소진되어 죽게 되므로, 다음 해에 또 다른 생명을 준비하기 위해 통일의 음 기운인 금(金) 기운이 분열 성장하는 양(火) 기운을 둘러싸는 것이다. 이와 같이 봄엔 내서 살리고 가을엔 죽이는 것을 춘생추살(春生秋殺)이라고 하며, 이것은 대자연 우주의 자연스러운 본성입니다.

한편, 겨울이 되면 잎은 모두 떨어지고 나무의 진액은 뿌리로 되돌아가 다음해를 준비하며 땅 밑에서 힘을 비축하고 있다
(만물 중에서 통일시키고 응축시키는 힘을 가진 것은 바로 물水. 시멘트도 진흙도 물기가 있어야 합쳐지고 굳어진다. 정자, 난자, 그리고 열매의 배아 속에 들어있는 일점 생수에서 보듯이 모든 생명의 저장은 액체로 이루어져 있다).

오행을 나무에다 비유하면
그래서 나무를 갖고 얘기하면 줄기는 목이다.그 다음에 가지 같은 것도 木이고 여기에서 잎사귀가 나오는데 이게 火.줄기에서 잎이 나오는 것이  木生火.그러니까 火라는 것은 힘은 없지만 손바닥처럼 넓적해지면서 넓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그 다음에 꽃이 피면 土가 된다.잎이 나온 뒤에 꽃이 피는 것을 火生土라고 할 수 있다
꽃은 열매를 맺는다.열매는 金인데 이게 土生金이고 뿌리는 水.열매에서 뿌리가 나오는 것이 金生水 .그리고 水인 뿌리에서 나오는 줄기가 木이 되고요 이것이 水生木.이렇게 순환을 하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서 뿌리에서 줄기, 잎으로 갈수록 근본인 뿌리에서 멀어지게 된다. 이것을 거스를 역자를 써서 역도수, 봄, 여름이 역도수에 해당. 가을이 되면 봄, 여름의 모은 진액이 뿌리로 향한, 쫓을 순, 순리 순자를 써서 순도수라고 한다. 우주의 여름철인 지금의 인간들이 극도로 타락을 하고 쾌락주의자들이 판을 치고 인륜이 무너지는 작금의 세상이 역도수에 걸려서 도의근본과 멀어져서 그런 것이다.


또한 분열에서 수렴으로 바뀌는 이 때를 극즉반이라고 한다. 고생 끝에 낙이 온다는 말이 있듯. 세상에 계속 나쁜일만 있으면 어떻게 살수가 있을까. 극을 많이 받고 잘 견디어 내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게 마련이다.

분수를 통해서본 오행


분수대에 고여있는 물이 첫출발지인 태극수라고 보면 이물이 쭉 뻗어나가는 기운이 목기운이다. 직향성을 가진 기운, 목기운도 기운이 빠지면 더 이상 상승을 못하고 옆으로 펴지게 된다. 이게 화기운. 한줄기의 물줄기가 분열하여 화의 모습으로 바뀌는 것이다. 여기서 잠깐 숨을 돌리고, 자 그러면 옆으로 번지 물과 분수대 바닥의 물이 모습만 다르게 나타났죠? 사방으로 퍼지는 물로 물이지 불이 아니다.

한가지 예를 더 들면. 강물이 증발되면 구름이 된다, 구름은 화기운에 해당. 그런데 강물의 물이 구름의 증기로 자신의 모습을 살짝 바꾸어 나타나는 것이다. 그러면 결국 오행의 목화금은 수의 변형된 모습이다. 그리고 꼭 알아두어야 할 것이 화는 물에서 낳는 것이다. 불의 부모는 물. 그러므로 불이 나면 부모인 물로 해결을 한다.
다시 오행으로. 분열된 분수가 옆으로 펴지다 아래로 딱 꺾어지는 지점이 금기운. 여기서 수렴이 시작되어 아래고 물방울이 떨어진다. 그리고 다시 분수대로 돌아와 본래의 모습을 찾았다. 그런데 오행 중에 아직 나타나지 않은 것이 있다. (알아 맞추어 보세요)…
예 토가 빠졌지요… 그럼 토는 어디에 있을까?
분수대의 모터가 토가 된다. 오토가 계속 물을 뿜어줌으로서 분수가 올라간다. 그런데 모터보다 더욱더 중요한 역할을 하는 토가 있다. 분수가 어느 정도 올라가면 더 이상 못 올라가고 다시 돌아오게 하는 것이 무엇? 지구의 중력이다? 지구의 중력은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다.  분명 하나님(상제님)은 존재는 하는데 우리가 볼 수가 없다. 이렇게 토가 음양 짝으로 두 개로 존재. 앞의 모터를 숫자 5를 붙여 5토라고 하고 지구의 중력을 5토의 두배인 10토라고 한다. 5토는 선천의 공자, 석가, 예수 등의 성자를 상징하고 10토는 하나님(상제님)을 상징한다.

오행(五行)은 음양이 목화토금수란 다섯 가지(五) 걸음(行)을 통해 변화하기 때문에 붙은 여름이다. 오행은 이 세상을 구성하는 근본이 되는 다섯 가지 기운과 우주가 끊임없이 순환하게 하는 다섯 가지 요소.

주의할 점: 목화토금수 오행은 나무, 불, 땅, 쇠, 물과 같은 유형을 가리키기도 하지만, 그 보다는 그 유형의 물체가 지니는 기운(성질)을 나타낸다고 하는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