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 역사의 수수께끼

 

현생 인류는 '지난 우주 1년'의 카오스 개벽이 끝나고 '이번 우주 1년'의 선천 봄철(5만년 전)에 화생되었다. 그러면 선천 봄의 탄생개벽 이래 최초로 출현한 현생 인류의 원 조상은 누구이며 처음 생겨난 곳은 어디일까? 인간의 호기심을 강력하게 자극하는 이 문제는  참으로 불가사의한 창세의 수수께끼가 아닐 수 없다.

 

한민족의 정통사서인 태백일사는 인간 탄생의 현묘한 천지이치를 이렇게 밝히고 있다. 

천도는 북극에서 처음 열린다. 따라서 하늘의 통일정신이 물을 생성하니 이를 북수라 이른다. 북극의 물은 인간생명 창조의 씨가 머무는 곳이다.

 

'태초의 샤먼의 호수'라는 의미가 있는 바이칼 호수는 감방의 북극수로 인간을 처음 탄생케 하는 지구의 자궁이다.(놀랍게도 물의 성분이 모체의 양수와 유사하다.)

국민일보 2002년 02월 16일

▲ 바이칼의 수려한 자연경관

신현덕(국제문제 대기자)

 

최근 러시아에서 북아메리카 인디언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그들의 본래 고향이 시베리아 바이칼호 근처라는 것이 밝혀져 인디언이 몽골족의 한 분파라는 기존 학설을 뒷받침했다.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유전학연구소가 최첨단 기법인 유전자를 비교분석한 결과라 더욱 신빙성 있게 들린다.베링해로 멀리 떨어진 대륙에 흩어져 사는 이들 인종 사이에 유전자가 같다는 것은 어쩌면 신비스럽기까지 하다.

 

이 연구소의 자하로프 부소장은 인디언과 유전자가 비슷한 종족은 구체적으로 바이칼호 서부알타이와 사이얀산 일원에 사는 투바,알타이,하카스족(族) 등이라고 종족명까지 밝혔다.그는 북미 인디언들이 바이칼호 주변에 살다가 1만5000∼2만년 전 베링해를 건너 북미로 이주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몽골 학자들의 주장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이다.그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추코트카 반도등 알래스카와 가까운 지역에 사는 종족의 유전자는 인디언 것과 유사하지 않기 때문에 유전적으로는 다른 인종이다.이웃에 살고 있어 혈연적으로 가까울 것으로 추정할 수도 있지만 인종적으로는 전혀 별개라고 했다.

 

몽골인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에스키모, 북미의 인디언, 남미의 인디오까지를 동계혈족이라고 말해왔는데 이번에 과학적으로 증명돼 반갑다고 말한다.유전자 조사로 확인되기 전에도 몽골 학자들은 인디언에게도 몽골반점이 있다는 것을 예로들면서 몽골족의 강인함과 세계분포를 설명했었다.

 

이 조사 결과 발표 뒤 몽골에서는 또 다른 뿌리론이 일고 있다.몽골인은 몽골족과 같은 뿌리를 가진 인종이 전세계에 분포해 있다면서 몽골이라는 국호처럼 언젠가는 다시 세계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몽골의 국호는 ‘세계의 중심’이라는 뜻이라고 몽골정부 간행 백서에 설명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