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책자신청 입문상당신청

증산도는내친구 증산도도전 월간개벽

글 수 18

태을주의 기적으로 돌아가신 어머님을 눈물로 해후하고

 

            오00(여, 50세)/김포 00도장 / 도기 음력 133년 4월 11일 입문
 
 
짧은 몇 개월의 신앙체험을 쓰려니, 마음을 제대로 글로 표현할 수 없음이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이 놀라운 기적같은 생생한 변화를 무딘 글로라도 남기지 않으면 너무 허탈할것 같습니다. 그동안 하루하루 조금씩 적어 놓은 글들을 모아, 돌아가신 어머님께 드리는 편지글로 적어올립니다.
지금까지 부정하고 살아왔던 신명세계를 받아들이고 나자, 어머님께서 이미 제 옆에 와 계신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진실을 있는 그대로 잘 전달할 수 있기만을 바랍니다.

 
 어머님!
낫 놓고‘ㄱ’자도 모르셨던 당신은 절더러 부지런히 언문이라도 깨우쳐서 동기간에 꼬박꼬박 안부편지를 쓰게 하셨지요.
호롱불이 고작인 그 시절 초를 꺼내 켜시고, 상머리에 앉아 당신의 고단한 삶을 말씀하시면 제가 대필로 써서 읽어드리곤 하던 기억이 새롭습니다. 학교 선생님보다 어머님이 무서워 일기를 썼고, 읽을 줄도 모르시던 당신은 꼭꼭 검사를 하시곤 손도장을 찍어주셨지요.
 
그러던 어머님은 마흔을 갓 넘기자마자 저희 오남매를 두고 떠나셨습니다. 그렇게 가신 당신이 미웠고, 동생들 뒷바라지 등 그토록 힘든 삶을 30여년간 살아오면서도‘어머니는 내 옆에 안 계신다’생각했기에 한번도 당신을 찾지 않았고 부르지 않았지요.
 
그런데 오늘 저는 당신이 제 옆에 오셔서 왜 이리 늦었느냐고 어깨를 어루만져 주심을 분명히 느끼고 있습니다. 누구보다 저를 똑똑하게 키우고자 하셨던 삼촌도 같이 오셨네요.
 
갓 태어나 곧 죽을 듯이 까르륵까르륵 넘어가던 병투성이 저를, 외할머님이 오셔서 정한수 한 그릇 머리맡에 떠놓으시고 두 손으로 싹싹 빌으시고 제 병을 낫게 하시어, 그날로 삼촌이 성경책을 버리셨다고 어머니께서 말씀해 주셨지요. 
어머니, 이제라도 제가 조상님들의 바램과 말씀을 들을 수 있는 눈과 귀가 열리게 되었으니 얼마나 다행스러운지요.
 
올봄, 하마터면 저는 당신이 계신 곳으로 찾아 떠날 뻔했습니다. 남들에게 폐만 끼치는 한심한 인간이 되어버린 저를 용서할 수 없어, 더이상은 살 수가 없었지요. 그런데 발뒤꿈치의 때를 더 닦고 오라 하시는 어머님의 바램 때문이었는지, 저는 50평생 첫출발로 증산도에 입문하였고, 상제님 진리를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새 세상 새 날을 만나게 된 것이 다 조상님의 음덕 때문이라고, 저를 도장으로 이끌어주신 석용도 성도님께서 말씀하시더군요. 세상을 곧 포기할 사람처럼 서성거리는 저를 석성도님께서 4월 9일 김포 북변도장으로 데리고 가셨습니다.
 
처음 태을주를 읽을 때 그야말로 실컷 울었습니다. 창피하여 몰래몰래 꾹꾹 삼켜버리려 하였으나 터져나오는 오열을 막을 수 없었지요. 칠일 동안이라도 태을주 수행을 해보라 하셔서, 북변도장의 포정님을 따라 태을주를 읽었습니다. 그리고 어찌된 영문인지 거짓말처럼 불안 초조로 잠못 이루던 밤이 없어졌습니다.
 
 
 어머니!
전 용기를 얻었습니다. 집에서도 새벽에 한번, 잠들기 전에 한번, 청수를 모셔놓고 쑥스러워 자꾸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를 끄집어내어 조심스레 태을주를 읽었습니다. 이곳으로 상제님도 오시고 태모님도 오시고 조상님들도 제게 힘을 주기 위해 오실 것 같았습니다.
 
 어머니, 저의 바램을 상제님께서 들어 주셨어요.
 낮과 밤이 바뀌어 자폐아 증세를 보이며 제 방에서 꼼짝 않던 막내딸이 이젠 집안을 반들거리게 청소하고 누구보다 제 걱정을 하며 명랑해졌어요. 그리고 절더러 “엄마는 돌맹이를 주워다 놓고 금덩어리가 되게 해달라고 기도하는사람 같다”며 놀려댑니다.
 
 아하! 이것이 사람사는 세상이었구나. 상제님께서는 제게 새로운 날을 주셨어요. 
 어머니!
우리가 충청도에서 처음 강화로 이사갔을 때 처음 살던 동네 기억나시죠? ‘강화군 양사면 교산리 증산부락’, 겨우 철들 무렵부터 살았던 동네. 그‘시리미’이북에서 보내는 대남방송이 시끄러워 새벽잠을 깨던 동네.
 
 어머니! 상제님께서 왜 저를 그
곳에서 살게 하셨을까요. 저를 이미 상제님 일꾼으로 기르시려고 그곳에서 살게 하신 건 아닐까요?
비록 제가 늦게 입문하였지만, “사람 기르기가 누에 기르기와 같아 일찍 내이나 늦게 내이나 먹이만 도수에 맞게 하면 올릴 때는 다같이 오르게 되나니 이르고 늦음이 사람의 공력에 있느니라”하신 상제님 말씀을 머리 속에 다시 넣으며 오늘도 게을리하지 않겠습니다.
 
 어머니!
증산도에 입문하여 제일 좋은건, 그래도 책을 많이 읽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읽고 공부를 해야 따라갈 수 있으니까요.
 
기적처럼 다가온 이 기쁜 신앙체험을 글로써 표현하려니 쫓기는 시간에 마음만 더조급해집니다.
 
 어머니!
꼭 열심히 진리공부하여 강화에 예쁜 도장 꾸미게 해주시고, 이런저런 잡다한 세상살이 정리하고 오직 상제님 일꾼 노릇만 할 수 있게 해 주십시오.
그리고 다가올 후천에 어머님과 제가 함께 엮어갈 선경세계가 있다는 것을 기억하여 주십시오.
 

   출처 : 월간개벽  

번호
제목
글쓴이
18 진리를 만나는 기쁨_가슴 저미도록 지극한 마음으로 태을주를 받들며
개벽진리
2797
진리를 만나는 기쁨_가슴 저미도록 지극한 마음으로 태을주를 받들며  성00(여) / 서울 00도장 / 도기 138년 8월 31일 입도      저는 도를 찾기 위한 길을 걸어왔습니다.  어떤 종교이든 첫 조상을 안 모시거나 혹은 어머니 하느님을 모르면 안된다는 ...  
17 돌아가신 남편과 조상님을 만나게 해준 태을주
개벽진리
2780
고00(51세) / 서울 00도장 / 도기 133년 음력 11월 23일 입도    ‘팔자 센 여자’  저는 경남 마산이 고향인데 거기서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를 마쳤습니다. 그 당시는 여자가 대학은 말할 것도 없고 중학교를 나온 사람도 별로 없었어요. 저는 개화되신 어...  
16 그분은 진짜 하느님이셨습니다 file
개벽진리
2730
 
15 내가 믿는 하나님이 우리나라에 다녀가셨다고? file
개벽진리
2727
 
14 가슴 뭉클한 감동! 상제님의 천지공사
가을세상
2431
 가슴 뭉클한 감동! 상제님의 천지공사  함00(男,32세) / 대구 지산   아버지께서 오래 전부터 단군 할아버지와 천부경을 암송하시며 상제님 신앙에 가까이 지내시던 중 중병으로 생사의 경계선을 넘나들다가 상제님을 신앙하시게 되었습니다. 저는 당시 ...  
13 그분은 진짜 하느님이셨습니다
가을세상
2164
그분은 진짜 하느님이셨습니다  이00(男,41세) / 아산 온천   어느 날 하루는 같이 고생하던 동료로부터 증산도 얘기를 들었습니다. 민족사에 대해서 두어 차례 대화를 해 보았지만 비판할 것이 없었습니다. 신흥종교들이 갖고 있는 일반적인 병폐 등을 언급...  
12 인류를 구원하는 일에 참여하고 싶습니다
가을세상
2215
인류를 구원하는 일에 참여하고 싶습니다  유00(男,45세) / 인천 구월   아주 오래 전, 1988년경으로 생각됩니다. 아버님께서 누구에게서 받았다고 소책자를 주셨는데 우리나라의 고대사에 관한 내용이 들어 있었습니다. 당시 그 내용이 마음에 와 닿았습니...  
11 내가 되고 싶은 사람은...
가을세상
2468
나는 어릴적부터 되고싶은 사람이 두가지 유형의 사람이었다. 하나는 흙또는 붓을 만지는 사람이었으나, 이미 포기한지 오래되었고, 다른 하나가 성직자였다... 이런 생각은, 내가 필연적으로 증산도를 만나게 된 이유일 수도 있지만 조상의 음덕과 인연이 없...  
10 5년만에 찾아온 초등학교 친구
가을세상
2238
선0018세)/ 인천 00도장 / 도기 133년 8월 9일 입문   왜 나를 찾아 왔을까? 내가 이사를 했는데도 어렵게 주소를 알아내서 나를 만나러 온 것이다. 사실 우석이는 초등학교 때 우리집에서 하룻밤 잔 기억밖에 없다. 우리집의 주소도 모르고, 전화번호도 모...  
9 인간과 우주와 인류의 미래에 대한 해답이 여기에!
가을세상
2170
이00 / 고양00/ 도기 134년 10월 30일 입도      존재의 의미와 목적을 찾아서   32년이라는 시간을 살아오면서 어디를 가든지, 누구를 만나든지, 무슨 일을 하든지, 제 머릿속을 괴롭히던 생각이 있었습니다. 인간 삶의 정답과 죽음의 진리, 그 누구도 가...  
8 종교적 진리에 대한 근본 의문을 풀다
가을세상
2369
종교적 진리에 대한 근본 의문을 풀다 홍00(남,38세) / 부산 00도장 / 도기 133년 4월 21일 입문   저는 천주교 모태신앙으로 어린시절부터 성당에 다녔습니다. 초등학교 시절은 성당에 가기 싫어 자주 빠졌으나 중학교 때부터는 조금은 신앙심이 자라나 미...  
7 미국에 사는 시누이가 한국에 와서 전해준 진리
가을세상
2352
미국에 사는 시누이가 한국에 와서 전해준 진리 이00/수원 00도장/도기134년 양력 8월 29일 입도   제가 증산도를 처음 알게 된 것은 대학교 때였습니다. 제가 다니던 동아리방 옆이 증산도 동아리방이어서 지나다니며 흘깃 엿보곤 했었는데, 장판을 깔고 신...  
태을주의 기적으로 돌아가신 어머님을 눈물로 해후하고
가을세상
2477
태을주의 기적으로 돌아가신 어머님을 눈물로 해후하고 오00(여, 50세)/김포 00도장 / 도기 음력 133년 4월 11일 입문     짧은 몇 개월의 신앙체험을 쓰려니, 마음을 제대로 글로 표현할 수 없음이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이 놀라운 기적같은 생생한 변화를...  
5 돌아가신 남편과 조상님을 만나게 해준 태을주
가을세상
2285
고00(51세) / 서울 00도장 / 도기 133년 음력 11월 23일 입도    ‘팔자 센 여자’  저는 경남 마산이 고향인데 거기서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를 마쳤습니다. 그 당시는 여자가 대학은 말할 것도 없고 중학교를 나온 사람도 별로 없었어요. 저는 개화되신 어...  
4 내 인생을 바꿔준 증산도 내 삶의 진정한 가치를 찾다
가을세상
2317
박00(여,14세) / 인천 00도장 / 도기 134년 1월 9일 입문    초등학교 6학년, 그러니까 재작년에 오빠의 책장에서 『이것이 개벽이다』라는 책을 발견했습니다. 쭉 훑어서 넘겨보는데, 예언에 관한 내용이 있었습니다. 예전부터 예언을 좋아하고, 관심이 있...  
3 꿈에서 본 개벽상황, 명동거리에 병겁이 내리다
가을세상
2342
꿈에서 본 개벽상황, 명동거리에 병겁이 내리다  탁00(여, 43세) /김포 00도장 / 도기 133년 3월 22일 입문   상제님, 태모님, 태사부님, 사부님, 조상선영님들께 사배심고 올리며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상제님 진리를 전하여준 남편에게 감사드립니다. 지난...  
2 인간의 존재목적에 해답을 준 증산도대학교  
가을세상
1429
인간의 존재목적에 해답을 준 증산도대학교  배00(23세) / 포항 00도장 / 도기 134년 2월 1일 입도   “나는 왜 살고 있는가”하는 의문이 저를 굉장히 오랫동안 붙잡고 있었습니다. 나는 왜 태어났고, 왜 지금 이곳에서 숨쉬고 있으며, 나의 존재가치는 무엇...  
1 어머니의 정성으로 만난 진리
가을세상
1759
정성’은 모든 것을 이루게 하는 천지의 에너지 박00(42세)/대구 00도장/도기 131년 음력 윤4월 8일 입도/      입도 - 어머니의 정성으로 만난 진리    순탄하던 인생에서 막다른 길을 만남 저는 어린 시절에 가정 형편상 다소 어려움은 있었지만 큰 고난...  
  • 天地萬物(천지만물)이 始於一心(시어일심)하고 終於一心(종어일심)하니라 천지만물이 일심에서 비롯하고 일심에서 마치느니라
    - 증산도 도전2:91
prev 2018.08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