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모님


수부님께 내리신 일등 무당 도수

 대흥리에서 공사를 행하실 때 하루는 “유생(儒生)들을 부르라.” 하시어 경석의 집 두 칸 장방에 가득 앉히시고 재인(才人) 여섯 명을 불러오게 하시어 풍악을 연주하게 하시니라. 이어 “수부 나오라 해라.” 하시니 수부님께서 춤을 우쭐우쭐 추며 나오시는지라 상제님께서 친히 장고를 치시며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천지굿이라. 나는 천하 일등 재인(才人)이요,너는 천하 일등 무당(巫堂)이니 우리 굿 한 석 해 보세. 이 당(黨) 저 당(黨) 다 버리고 무당 집에 가서 빌어야 살리라.” 하시고 장고를 두둥 울리실 때 수부님께서 장단에 맞춰 노래하시니 이러하니라.


 

세상 나온 굿 한 석에
세계 원한 다 끄르고
세계 해원 다 된다네
.

 

상제님께서 칭찬하시고 장고를 끌러 수부님께 주시며 “그대가 굿 한 석 하였으니 나도 굿 한 석 해 보세.” 하시거늘 수부님께서 장고를 받아 메시고 두둥둥 울리시니 상제님께서 소리 높여 노래하시기를 

 

“단주수명(丹朱受命)이라.
단주를 머리로 하여
세계 원한 다 끄르니
세계 해원 다 되었다네
.”

 

 하시고 수부님께 일등 무당 도수를 붙이시니라. 『도전(道典)』6편 93장

 

 일등무당이란 말씀은 무당은 세속의 무당이 아닙니다. 신교(神敎)의 도통문화를 부활시켜서 상제님의 성령을 받아 내려 인류사의 새 시대를 열고 상제님의 도운(道運)의 씨를 뿌리신 고수부님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이 당 저 당 다 버리고 무당 집에 가서 빌어야 살리라. 태모 고수부님을 '천하 일등무당이라.' 하시고 바로 '이 무당의 집에 가서 빌어야 산다.'고 하신 이 말씀에서 도통과 법통을 고수부님에게 전하셨음을 알 수 있습니다. 상제님께서는 태모 고수부님을 후천 인류에게 전하시는 도의 종통맥을 계승하신 분으로서, 또 상제님의 성령의 감화로 도통을 받는 대도의 무당으로서 말씀하셨습니다.

 

 무당도수는 이 공사에서 고부수님에거 붙이신 무당도수를 통해 고수부님은 하느님의 신부로서 성령을 받아 내려 후천 곤도수시대의 첫 여성이 되시며, 상제님으로부터 친히 도통을 받으시어 후천선경 건설의 도운(道運)을 처음 열고 후천 대개벽기에 인류의 거룩하신 생명의 어머니가 되시는 것입니다.

 

 후천선경을 여는 도운(道運) 개창 도수:음이 먼저

 

하루는 상제님께서 약방 벽 위에


士農工商 陰陽 氣東北而固守 理西南而交通
사농공상 음양 기동북이고수 이서남이교통


과 그밖에 여러 글을 써 붙이시고 형렬에게 명하시어 “그 위에 흰 종이로 포개어 붙이라.” 하신 뒤에 말씀하시기를 “오늘은 천지대공판을 떼는 날이니 자네들 그렇게 아소.” 하시니라. 이어 김준상(金俊相)에게 명하여 “보시기 한 개를 가져오라.” 하시고 자현에게 이르시기를 “마음 가는 대로 보시기를 종이 바른 곳에 대고 도려 떼라.” 하시므로 자현이 명하신 대로 하니 그 속에서 ‘음(陰)’ 자가 나오는지라 상제님께서 무릎을 탁 치시며 “옳다! 천지도수가 맞아 들어간다.” 하시니라.

 

 이어 말씀하시기를 “음과 양을 말할 때에 음(陰) 자를 먼저 읽나니 이는 지천태(地天泰)니라. 너의 재주가 참으로 쓸 만하구나. 옳게 떼었느니라. 그러나 음 자의 이치를 아느냐? 사람은 여자가 낳는 법이므로 옳게 되었느니라.” 하시고 “후천에는 음(陰) 도수가 뜬다.” 하시니라. 또 말씀하시기를 “약장(藥欌)은 곧 안장롱(安葬籠)이며 신주독(神主)이니라. 약방 벽지를 뜯을 날이 속히 이르러야 하리라.” 하시니라. 이 뒤에 대흥리에 가시어 수부님께 일러 말씀하시기를 “약장은 곧 네 농바리가 되리라.” 하시니라. 『도전(道典)』6편 51장

 

 수부는 천지대업의 생명의 어머니

 

이로부터 상제님께서 “침식(寢食) 절차와 모든 일들을 네가 먼저 하라.” 하시고 모든 공사를 수부님께 말씀하시어 그 가부를 물으시고 응낙을 받은 후에야 행하시니라. 진지를 드실 때면 수부님께 수저를 드리고 먼저 드시기를 권하시며 담배를 피우실 때도 담뱃대에 담배를 넣고 불을 붙여 ‘먼저 피우시라.’고 주신 뒤에 담배를 피우시니라. 상제님께서 일러 말씀하시기를 “나의 수부, 너희들의 어머니를 잘 받들라. 내 일은 수부가 없이는 안 되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수부의 치마폭을 벗어나는 자는 다 죽으리라.” 하시니라.『도전(道典)』 6편 96장

 

 이 뒤에 사람 둘이 더 나온다

 

 29일 아침에 형렬이 원평에 와서 태모님께 딸 죽은 일을 아뢰니 태모님께서 위로하시니라. 이어 태인 도돔실 류응화에게서 원삼(圓衫)과 족두리를 빌려다가 새롭게 단장하신 뒤에 사인교를 타시고 경석에게는 철연자를 전대(纏帶)에 넣어 메게 하시며 약장과 나머지 모든 물건을 짐꾼에게 지워 앞세우시고 대흥리로 돌아오시니 마치 신부가 농(籠)바리를 앞세우고 신행(新行)길을 가는 것과 같은지라 이로써 상제님께서 “약장은 네 농바리가 되리라.”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니라. 태모님께서 대흥리에 돌아오시어 약장과 모든 기물을 침방(寢房)에 봉안하고 부벽시는 벽에 붙이고 벽 발랐던 종이는 뭉쳐서 천장 속에 간수하시니 온 집안사람들이 모두 의아히 여기니라. 이어 약장 앞에서 치성을 올리시니 상제님께서 “약장은 네 신주독(神主)이 되리라.” 하신 말씀이 이루어지니라. 『도전(道典)』11편 27장

 

 태모님께서 대도통하신 이후

 

 성령을 받으시고 대도통을 하심

 

 9월 20일 아침에 수부님께서 마당을 거니시다가 정신을 잃고 넘어지시니 집안사람들이 방안으로 떠메어다 눕히고 사지를 주무르되 소생하실 가망이 없으매 모두 둘러앉아 통곡하니라. 수부님께서 이렇게 네댓 시간을 혼절해 계시는 중에 문득 정신이 어지럽고 황홀한 가운데 큰 저울 같은 것이 공중으로부터 내려오는지라. 자세히 보시니 오색 찬란한 과실이 높이 괴어 있는데 가까이 내려와서는 갑자기 헐어져 쏟아지거늘 순간 놀라 깨어나시니 들어앉아 애통해하던 집안사람들이 모두 기뻐하니라.

 

 후천 오만년 종통맥과 추수할 사람

 

 이 때 수부님께서 일어나 앉으시어 갑자기 상제님의 음성으로 경석에게 “누구냐?” 하고 물으시니 경석이 놀라며 “경석입니다.” 하거늘 또 “무슨 생이냐?” 하고 물으시니 경석이 “경진생(庚辰生)입니다.” 하고 대답하니라. 이에 말씀하시기를 “나도 경진생이라. 속담에 동갑 장사 이(利) 남는다 하나니 우리 두 사람이 동갑 장사 하자.” 하시고 다시 생일을 물으시니 경석이 “유월 초하루입니다.” 하고 대답하거늘 말씀하시기를 “내 생일은 삼월 스무엿새라. 나는 낙종(落種) 물을 맡으리니 그대는 이종(移種) 물을 맡으라. 추수(秋收)할 사람은 다시 있느니라.” 하시니라.

 

  이로부터 수부님께서 성령에 감응(感應)되시어 수부로서의 신권(神權)을 얻으시고 대권능을 자유로 쓰시며 신이(神異)한 기적과 명철(明哲)한 지혜를 나타내시니 천하창생의 태모(太母)로서 상제님 대도의 생명의 길을 열어 주시니라. 이로써 일찍이 상제님께서 “장차 천하 사람의 두목이 되리니 속히 도통하리라.” 하신 말씀과 “대상(大祥)의 ‘상(祥)’ 자는 상서(祥瑞)라는 상 자니라.” 하신 말씀이 응험(應驗)되니라. 『도전(道典)』 11편 19장

 

 상제님이 어천하신 2년 뒤인 1911년 음력 9월 20일 태모 고수부님은 상제님 성령감화에 의한 도통을 받으시고 첫 교단을 개창하십니다. 이후 태모님은 1935년 선화하실 때까지 천지공사의 후계사명으로 맡겨주신 세살림 교단을 개척하시며 만백성의 어머니로서 온갖 희생과 봉사의 길을 걸으십니다.

 

 참고 서적 : 『증산도 팔관법 기본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