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 한민족의 신교와 삼신상제님

증산도는 종교가 아니다.

이것은 증산도를 보는 모든 명제의 대전제다. 증산도를 선천종교의 한 범주로 인식하는 잘못된 시각에서부터 증산도를 보는  모든 왜곡이 시작된다. 증산상제님의 대도세계를 참되게 이해하지 못하는 근본문제가 바로 여기있는것이다. 증산도는 선천종교의 모든 한계를 극복한 종교다. 종교문화의 범주를 넘어서서 인류문화를 총체적으로 개벽한 인간의 생활문화의 대도다.
 

 

  동방의 한국 땅에 우주의 통치자 하느님께서 다녀가셨다

 

122년 전에 이 땅에 오신 증산 상제님! 상제님께서 열어 놓으신 개벽세계는 선천의 모든 종교, 문화와 본질적으로 그 성격을 달리한다. 증산도는 우주의 주재자께서 강세하시어 인류 구원의 새 세계를 열어 주신 개벽진리이다. 천지만물의 생명을 성숙의 세계로 인도하는 추수진리이다.

증산도는 인류의 새 세계 건설의 대도이며 보편적인 삶의 큰 길(大道)일 뿐이다. 증산도를 종교의 안목에서 보는 한 증산도의 도법세계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없다. 증산 상제님이 우주의 통치자로서 집행하신 천지공사의 원시반본·해원·상생·보은의 구원정신은 새 천지세계를 개벽해 주신, 인류의 보편적인 삶의 새 질서이다.

이제 종교는 이 세계를 구원할 수 없다.

종교는 인류문화의 모든 분야에서 문명 창조의 어머니 역할을 해 왔으나, 오늘의 인류가 안고 있는 모든 상황은 종교가 해결할 수 있는 한계를 이미 오래 전에 넘어서 버렸다.

그것은 오늘의 세계가 근원적인 해결을 요구하는 숱한 난제들을 너무도 많이 안고 있기 때문이다. 인류가 고뇌하고 있는 이 문제는 단순히 문명사의 차원이 아니다. 모든 생명의 모태 되는 하늘과 땅이 깊이 병들어 있다는 데 그 심각성이 있는 것이다.

이미 증산 상제님께서 오시기 전에 천상계에서부터

“하늘의 모든 신성(神聖)과 부처와 보살들이 비겁의 말세 운세에 빠진 천지의 큰 겁액을 구천에 있는 나에게 하소연해 오므로 내가 이 땅에 내려오게 되었다.”
(道典 2편 27장)는

한계상황이 모든 것을 말해 준다. 우주 질서의 가을개벽기 시간대를 맞이한 바로 이 사실에 이 시대 문제 해결의 본질적인 한계가 있는 것이다.

이제 지구촌의 만백성에게는 깊이 병들어 있는 하늘 땅의 생명과 그 환경으로부터 ‘새로운 생명 질서’를 열어 주신 증산 상제님의 후천 대개벽 세계의 진리만이 살길이다.

우주 주재자 하느님으로서 증산 상제님께서 열어 주신 증산도는 인류가 겪고 있는 오늘의 난국의 총체적 상황을 근본부터 바로잡는 우주 통치자의 도법(道法)이다.

증산도는 더 이상 한국의 민족종교가 아니다. 새로운 세계를 건설하는 인류 보편의 대도이며 인간 생활문화의 그 모든 것에 대해 무궁한 창조성과 새 생명을 열어 주는 무극대도이다. 우주 통치자가 인류문화 통일세계를 열어 주신 대도이다. 이것이 증산도에 대한 올바른 정의다.

뒤돌아보건대, 증산 상제님의 진리는 그동안 유·불·선·기독교 등 선천문화권의 안목으로 해석되어 너무도 왜곡되어 왔다. 기껏해야 인류의 새 시대를 열고자 하는 새로운 보편사상이나, 민족종교 또는 한국의 신흥종교 정도로 증산도가 이해되어 온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그럴 수밖에 없는 시대적 정황과 구조적인 문제들이 한데 얽혀 있었다. 우선 무엇보다도 증산 상제님의 행적을 기록한 기존의 모든 경전들을 수백, 수천 번 읽는다 할지라도 상제님의 대도세계를 깊이 체험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첫째, 상제님께서 말씀하신 언어가 왜곡되어 있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기록된 상제님의 언어는 어지심과 자비 쪽으로만 편중되어 그려져 있고, 상제님이 종종 쓰신 육두문자식의 말씀이 기록자들에 의해 생략되고 조작되었다. 그리하여 생동하는 상제님의 숨결과 그 말씀의 참 경계를 느끼기 어려웠던 것이다.

둘째는, 상제님 말씀과 후천 개벽공사의 핵심 내용이 많이 누락되어 증산 상제님의 도권(道權)과 신권(神權)의 조화 경계를 생동감 있게 체험하기 어려웠다.

상제님은 이 땅에 인간으로 오시어 병든 하늘과 땅의 질서를 바로잡아 인류의 나아갈 길을 열어 주신 천지공사를 집행하셨다. 31세 되시던 신축(辛丑 : 道紀 31, 1901)년부터 평범한 인간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자유자재하신 대권능의 화권(化權)을 강유(剛柔)를 겸비하여 쓰셨다.

증산 상제님은 천지 개혁의 대개벽공사로 우주촌의 통일 낙원을 지상에 건설하신 것이다. 그러나 기존의 기록으로는 우주의 통치자로서 도(道)의 궁극적 경계의 조화세계에서 보여 주신 무궁한 조화권능의 경계를 헤아리기 어려웠다.

또한 증산 상제님에 관한 기존의 대부분 기록은 단순한 사실(fact) 기록자의 입장에서 상제님의 생애와 9년 천지공사의 개벽공사 내용과 행적을 기술함으로써 더더욱 상제님의 숨결을 깊이 느끼기 어렵게 되어 있다.

모든 역사의 기록은 기록자가 어떠한 역사 인식의 경계에서 쓰느냐에 따라 그 기록내용의 생명력과 정확성이 판도를 달리한다. 증산 상제님의 말씀과 행적의 기록은 상제님 대도의 경계를 올바르게 체험하여 진리의 핵심을 깨지게 하는 기록자의 깊은 도적(道的) 체험과 말씀을 보는 안목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다.


증산 상제님은 선천 세상의 성자들이 전한, 하늘 보좌에 계신 과거의 하느님이 아니다.

더 이상 미래의 새 진리를 여는 예언된 새 부처님도 아니다. 이미 122년 전에 이 땅에 역사 속의 한 인간으로 내려오시어 인간의 온갖 피나는 고난을 체험하시고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여 새 천지의 개벽 세계를 열어 주신 새 하느님이다. 후천 5만 년 선경낙원을 건설하시고 하늘 보좌로 돌아가신 인존시대의 하느님이시다.

증산 상제님은 하추교역의 가을개벽기, 인류문화 추수기를 맞아 인간으로 강세하여 지구촌 대통일의 새 문명세계를 열어 주셨다.


상제님은 대우주의 통치자 하느님으로서 창조주 하느님을 부정하셨다.

이 우주에는 개벽장 하느님이 계실 뿐이다. 하느님은 시간대의 변화에 따라 새 질서를 열어 주시는 우주 질서의 통치자이시기 때문이다. 이 통치자 하느님을 ‘상제(上帝)님’이라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