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결실문화가 맺어지는 때
이 자리에 모인 증산도 예비 신도들에게 내가 첫 교육에 한마디 말해주고 싶은 것이 있다.
기존 문화권이 있는데 왜 증산도가 출현을 해야 되느냐 하는 증산도의 존재 이유에 대해서다.

자연섭리가 성숙됨에 따라서 인류문화, 역사문화도 함께 성숙되는 것이다.
우주 변화 법칙이라 하는 것은 춘하추동(春夏秋冬) 사시, 생장염장(生長斂藏)이라는 틀에 따라 시의(時宜)에 합치되는 새로운 문화권이 나온다. 쉽게 말하면 여름철에는 더우니까 홑옷을 입고, 겨울철에는 방한을 할 수 있는, 추운 것을 방지할 수 있는 두터운 옷을 입듯이 인류문화라는 것도 그 시의에 따라서 자꾸 성숙 변화가 된다.

기존 문화권은 2천 년, 3천 년 전 시대에나 합치되는 문화권이다. 헌데 오늘날 이 세상은 그 시대가 아니다.
오늘날은 시의가 어느 때냐 하면, 우주의 하추교역기(夏秋交易期), 여름과 가을이 바꿔지는 금화교역기(金火交易期)가 되어서 천지이법에 의해 결실문화, 알캥이문화가 맺어지는 때다.

┃천지의 목적, 사람농사 추수
이 대우주 천체권 내에서 만유의 생명이 생성을 하는데, 천지라 하는 것도 목적이 있어서 그 목적을 성취하기 위해 주이부시(周而復始)해서 둥글어가는 것이지, 그냥 맹목적으로, 무궤도로 둥글어가는 것이 아니다.

일 년 지구년은 초목농사를 짓는 것이고, 우주년은 사람농사를 짓는 것이다.
일 년 지구년에서 초목농사를 짓는 것은, 봄에 물건 내서 여름철에 길러서 가을철에 봄에 물건 내서 여름철에 기른 진액을 전부 뽑아 모아서 결실, 열매, 알캥이를 맺기 위해서다. 가을철에 알캥이를 맺지 못한다고 하면 봄여름은 있어야 한 푼 어치도 필요치가 않은 과정이다. 일 년은 반드시 결실을 하기 위해서, 열매를 따기 위해서 있는 것이란 말이다. 이렇게 알아두면 아주 더도 덜도 없다.

그러고서 가을철에 열매를 맺어놓고 겨울에는 폐장을 한다. 쉽게 말하면 겨울은 잠자는 시간이다. 그 다음 해, 새해가 돌아오면 다시 새싹을 내는 준비를 해야되는 과정이다.
이게 생장염장(生長斂藏)이다. 바로 지구년의 한 주기가 그렇게 되어져 있다.

그것과 똑같이 우주년도 사람농사를 짓는다.
원시시대에 사람 종자를 뿌려서, 마치 여름철에 초목이 만지편야(滿地遍野), 지구상에 꽉 차도록 성장을 시킨 것과 같이 오늘날 지구상에 생존하는 사람이 60억이니 70억이니 해서 초만원으로 아주 바글바글하다.
봄여름은 쉽게 말하면 꽃 피우는 세상이다. 꽃 피워서 성장을 시켜서 가을철에 가서는 씨종자를 거둔다.

우주년이 사람농사를 짓는 목적은 상극이 사배한 봄여름 세상을 거쳐 가을철에 사람 씨종자를 추수하기 위한 것이다. 좋은 혈통, 바르게 산 혈통, 정의로운 혈통, 그런 혈통만 거둔다. 그걸 지금 이 자리에서 한마디로 말할 수 없지만, 역사 섭리 속에서 반드시 그렇게 되게끔 되어져 있다.

┃천지의 결실문화가 나온다
봄철은 천리 지상시대(天理至上時代)다. 하늘이 하늘 노릇도 하고, 하늘이 땅 노릇도 하고, 하늘이 사람 노릇도 한다. 여름철은 지리 지상시대(地理至上時代)다. 땅이 사람 노릇도 하고, 땅이 땅 노릇도 하고, 땅이 하늘 노릇도 한다.

그런가 하면 가을철은 인존세상, 인문 지상시대(人文至上時代)가 되어서 사람이 사람 노릇도 하고, 사람이 땅 노릇도 하고, 사람이 하늘 노릇도 해서 인간문화가 극치로 발전을 한다. 천존과 지존보다도 인존(人尊)이 주체가 되어 모든 것을 다 통일하는 총체적인 문화가 열린다.
그게 천지의 알캥이 문화, 결실문화, 통일문화, 인존문화다.

묶어서 말하면 지구년에 초목을 생장시켜 가을에 결실을 해서 원시반본을 하듯이, 우주년도 사람농사를 지어서 하추교역기, 가을철에 알캥이, 사람 씨종자를 추수한다. 거기서 인존문화, 인문지상시대를 열어 후천 오만 년 결실문화, 알캥이 문화, 성숙된 문화로 문화의 결실을 맺어서 좋은 세상을 이룩하게 되는 것이다.

-道紀135년 7월 31일, 개벽문화한마당 도훈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