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 역사의 수수께끼

 

현생 인류는 '지난 우주 1년'의 카오스 개벽이 끝나고 '이번 우주 1년'의 선천 봄철(5만년 전)에 화생되었다. 그러면 선천 봄의 탄생개벽 이래 최초로 출현한 현생 인류의 원 조상은 누구이며 처음 생겨난 곳은 어디일까? 인간의 호기심을 강력하게 자극하는 이 문제는  참으로 불가사의한 창세의 수수께끼가 아닐 수 없다.

 

한민족의 정통사서인 태백일사는 인간 탄생의 현묘한 천지이치를 이렇게 밝히고 있다.

 

천도는 북극에서 처음 열린다. 따라서 하늘의 통일정신이 물을 생성하니 이를 북수라 이른다. 북극의 물은 인간생명 창조의 씨가 머무는 곳이다.

 

'태초의 샤먼의 호수'라는 의미가 있는 바이칼 호수는 감방의 북극수로 인간을 처음 탄생케 하는 지구의 자궁이다.(놀랍게도 물의 성분이 모체의 양수와 유사하다.)

 

 

 

 

국민일보 2002년 02월 16일

 

▲ 바이칼의 수려한 자연경관
신현덕(국제문제 대기자)

 

최근 러시아에서 북아메리카 인디언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그들의 본래 고향이 시베리아 바이칼호 근처라는 것이 밝혀져 인디언이 몽골족의 한 분파라는 기존 학설을 뒷받침했다.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유전학연구소가 최첨단 기법인 유전자를 비교분석한 결과라 더욱 신빙성 있게 들린다.베링해로 멀리 떨어진 대륙에 흩어져 사는 이들 인종 사이에 유전자가 같다는 것은 어쩌면 신비스럽기까지 하다.

 

이 연구소의 자하로프 부소장은 인디언과 유전자가 비슷한 종족은 구체적으로 바이칼호 서부알타이와 사이얀산 일원에 사는 투바,알타이,하카스족(族) 등이라고 종족명까지 밝혔다.그는 북미 인디언들이 바이칼호 주변에 살다가 1만5000∼2만년 전 베링해를 건너 북미로 이주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몽골 학자들의 주장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이다.그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추코트카 반도등 알래스카와 가까운 지역에 사는 종족의 유전자는 인디언 것과 유사하지 않기 때문에 유전적으로는 다른 인종이다.이웃에 살고 있어 혈연적으로 가까울 것으로 추정할 수도 있지만 인종적으로는 전혀 별개라고 했다.

 

몽골인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에스키모, 북미의 인디언, 남미의 인디오까지를 동계혈족이라고 말해왔는데 이번에 과학적으로 증명돼 반갑다고 말한다.유전자 조사로 확인되기 전에도 몽골 학자들은 인디언에게도 몽골반점이 있다는 것을 예로들면서 몽골족의 강인함과 세계분포를 설명했었다.

 

이 조사 결과 발표 뒤 몽골에서는 또 다른 뿌리론이 일고 있다.몽골인은 몽골족과 같은 뿌리를 가진 인종이 전세계에 분포해 있다면서 몽골이라는 국호처럼 언젠가는 다시 세계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몽골의 국호는 ‘세계의 중심’이라는 뜻이라고 몽골정부 간행 백서에 설명돼 있다.몽은 진짜라는 몽골어 ‘믕’의 변화이며 ‘골’은 중심이라는 뜻이라고 변화과정까지 말하고 있다.몽골의 자유화전까지 몽고(蒙古)라고 불렸던 것은 중국이 중화(中華)와 상충하는 것을 봉쇄하기 위해 비하해 사용한 이름이라고 덧붙이고 있다.

 

몽골인은 이번을 계기로 세계에 흩어진 몽골족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면서 범몽골족 회의를 강화하자고 역설한다.매년 한 차례씩 각지에 흩어진 몽골족이 모여 회의를 열었지만 별다른 영향력을 가지지 못했는데 이를 본격화해 칭기즈칸의 기상과 평화의지를 전세계에 전파하자는 주장이 젊은이들 사이에 일고 있다고 한다.

 

이 주장이 다시 제기되자 이웃 러시아와 중국에서는 몹시 못마땅한 표정이다.바이칼호 부근은 칭기즈칸의 탄생지인 동시에 몽골의 국가 발원지이며 몽골인의 정신적 고향으로 여겨져 왔다.러시아는 이번 일로 혹시 옛 소련에 의해 분리돼 현재 러시아 땅이 된 울란우데와 바이칼호를 품은 브리아트공화국 독립으로 연결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이곳에는 현재 몽골 인구보다도 많은 300만명의 몽골족이 살고 있다.이들은 몽골어를 말하고 쓰며 동일한 생활양식을 유지하고 있다.이 점이 늘 러시아의 신경을 곤두서게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인종적인 증거까지도 확보돼 브리아트공화국 정부로서도 몽골인의 주장에 당혹스러울 뿐이다.

 

중국 내몽고를 차지한 중국도 내심 러시아와 같은 불안한 심정일 것이다.약 300만명의 몽골족이 중국정부의 강력한 동화정책으로 한족에 동화하고는 있지만 대다수가 아직도 옛날 몽골 생활양식을 그대로 고집하고 있다.몽골인은 이 밖에도 부탄 티베트의 오이라트족, 아프가니스탄 이란의 원시몽골족, 한민족과 헝가리족 랩족으로 이어지는 유라시아지역민도 동계혈족에 넣고 있다.

 

알렉스 헤일리는 킨타쿤테라는 노예의 ‘뿌리’를 찾아내 세계적인 조명을 받았다. 원만한 우리 가정에는 족보가 있어 본인의 뿌리를 쉽게 찾으면서도 정작 우리 민족의 뿌리 찾기에 대해서는 소홀했던 느낌이다.

 

강원대 주채혁 교수가 우리 민족의 뿌리와 관련한 연구논문에서 조선의 국호가 북방유목민족과 관련 있다는 학설을 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조선의 ‘선(鮮)’은 순록의 먹이인 ‘선’(蘚·이끼)으로 봐야 하며 흥안령 부근에서 유목하는 선비족과 맥을 같이한다는 주장이다.이참에 최남선 이후 주춤했던 우리의 뿌리에 대해 국가적인 연구조사가 있어야겠음을 밝혀둔다.뿌리를 모르는 민족은 국제사회에서 사생아와 같은 대우를 면치 못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

<참고: 개벽 실제상황 2부>

번호
제목
글쓴이
22 한국이 세계의 종주국이 되는 5가지 이유
개벽진리
6149
한국이 세계의 종주국이 되는 5가지 이유 왜 한국, 한민족, 한반도가 세계의 중심, 종주국이 되도록 선택된 것일까? 조화옹 상제님께서는 지구상에 수많은 나라가 많은데 왜 유독 이 땅 한반도에 다녀가신 걸까? 한반도, 한국, 한민족에 무슨 비밀이 숨어 있기...  
21 1만년역사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개벽진리
6270
중국 1만년 역사 프로젝트 동북공정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역사 문제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이미 중국은 1996년에 시작한 단대공정으로 하, 상(은), 주 3대 왕조의 연대를 확정짓고 그 실행 프로그램인 서북 서남 동북공정을 통해 ...  
20 한국문화의 뿌리, 단군문화를 찾아서
개벽진리
6273
한국문화의 뿌리, 단군문화를 찾아서      지난 1월 25일, 증산도사상연구소는 단군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지면에 발표해 온 역사학계의 대표적인 사학자 박성수 교수를 초청해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광활했던 옛 조선의 강토를 되찾아주는 문일평의 『조...  
19 한민족의 북방 고대사 file
개벽진리
6460
 
18 황하문명의 뿌리는 우리민족-배달문명
개벽진리
6317
[황하문명의 뿌리는 배달문명] 중국에 약 4천 2백년전 책이라 하는 아주 유명한 [산해경(山海經)] 이라 하는 책이 있다. 그 책에 다음과 같은 귀절이 있다. [ 동해의 안쪽, 북해의 주변에 나라가 있어 이르기를 조선(朝鮮) 이라 한다.하늘이 지극히 아끼는 그 ...  
17 한민족의 비밀 file
개벽진리
6252
 
16 고주몽은 동성왕이 아니다(내용수정해야함) file
개벽진리
5766
 
15 백제는 중국에 있었다 file
개벽진리
5980
 
14 중국은 왜 고구려사를 삼키려 하는가 file
개벽진리
5218
 
13 [고구려] 당태종이 묻어버린 연개소문의 진실 file
개벽진리
9190
 
12 왜래 사상에 의한 왜곡 file
개벽진리
5714
 
11 우리 역사가에 의한 왜곡 file
개벽진리
5561
 
10 일제의 역사왜곡 이유 file
개벽진리
6614
 
9 한민족 고대사 왜곡의 원인, 삼독 file
개벽진리
5802
 
8 [고조선] 위대한 대륙의 지배자 - 고조선 file
개벽진리
6494
 
7 한의 뿌리와 한의 왜곡[시원사] file
개벽진리
5839
 
6 환국의 통치자와 환인천제[상고사]| file
개벽진리
6544
 
5 환국의 강역과 12제국 -9 file
개벽진리
9608
 
한민족의뿌리-바이칼호수
개벽진리
5699
-창세 역사의 수수께끼 현생 인류는 '지난 우주 1년'의 카오스 개벽이 끝나고 '이번 우주 1년'의 선천 봄철(5만년 전)에 화생되었다. 그러면 선천 봄의 탄생개벽 이래 최초로 출현한 현생 인류의 원 조상은 누구이며 처음 생겨난 곳은 어디일까? 인간의 호기...  
3 우리나라국통맥을 바로잡아야한다 file
개벽진리
5509
 
  • 사람마다 그 닦은 바와 기국(器局)에 따라서 그 임무를 감당할 만한 신명이 호위하여 있나니 만일 남의 자격과 공부만 추앙하고 부러워하여 제 일에 게으른 마음을 품으면 신명들이 그에게로 옮겨 가느니라.못났다고 자포자기하지 말라. 보호신도 떠나느니라
    - 증산도 도전4:154
prev 2018.09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