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문명은 요하배달문명에서 나왔다.

 

 

 

[밝은 앞날 되시기를]

[꿈은 이루어진다]

[꿈은 미래의 현실이다]


백두산 천지

 

[천년을 살 것처럼 계획하고, 하루 살다 죽을 것처럼 실천하라.]

 

[ 이상없는 현실은 무의미하고
현실없는 이상은 존재할 수 없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황하문명은 요하배달문명에서 나왔다. 

 

[동아일보 2007.04.14]


 

◇ 동북공정 너머 요하문명론

/우실하 (한국항공대학교 교양학부 교수) 지음

 

동북공정 이후 본격 제기되는 ‘요하문명’을 분석한 책이다.

요하는 만주 남부 일대에 흐르는 강.

요하문명은 인류 최초의 문명이라고 중국이 자랑하는 황하문명보다 최소 2000년가량 앞서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 지역에서는 갑골문과 다른 도부(陶符)문자, 중국 신화와 연관성이 없는 여신상, 정교하게 조각된 옥귀걸이 등이 나와 중국 학계를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중국 학계는 기존 황하문명설을 뒤집고 요하문명을 중화문명의 시발점으로 해서

이 지역을 ‘삼황오제’의 전설에서 오제의 첫 왕인 헌원(獻轅)의 영역으로 탈바꿈시키고 있다.

저자는 중국 문화로는 설명할 수 없는 요하문명의 유물을 근거로

중국 학계의 모순을 지적한 뒤 이 지역은 한민족의 시초인 동이(東夷)족의 활동 무대였으며

그들이 요하문명의 주인공이자 중국에 선진 문물을 전해준 선구자였다고 주장한다.

저자의 주장은 연구 결과에 따라서는 동이족과 그 후손인 한민족이 중국 문명의 원조라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어 상고사 논쟁의 새로운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안 오회분 4호묘에 그려진 복희-여와상과 삼족오.

삼족오는 중원과 요서 지역이 상고시대부터 교류한 흔적 중 하나로 받아들여진다.

사진 제공 소나무


유성운 기자 polaris@donga.com

--------------------------------------------

 

[한반도 중남부에 있던 군자국(君子國)과 대인국(大人國)]    <- 관련글

 

황하문명의 뿌리도 배달문명 <- 관련글

 

 

[밝은 앞날 되시기를]

[꿈은 이루어진다]

[꿈은 미래의 현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