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1만년 역사 프로젝트


동북공정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역사 문제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이미 중국은 1996년에 시작한 단대공정으로 하, 상(은), 주 3대 왕조의 연대를 확정짓고 그 실행 프로그램인 서북 서남 동북공정을 통해 위구르, 티벳, 고구려 등 ‘현재’ 중국 영토 안에서 일어난 모든 문명을 중국 것으로 억지로 둔갑시켰다. 그리고 2003년 ‘중화문명탐원공정(中華文明探原工程)’, 약칭 탐원공정을 추가하면서 무시무시한 야심을 드러냈다. 탐원공정은 황제헌원, 염제신농씨 등 중국에서 지금까지 신화로 받들던 중화문명의 시원을 추적해 동북지역 전체 고대문명을 중국사로 편입하고, 나아가 아즈텍, 마야문명을 일으킨 사람들도 상나라의 후예들이라는 논리를 개발, 궁극적으로 중국의 역사를 1만 년으로 끌어올린다는 것이다.
 
이 얼마나 무서운 전략인가. 아니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현실인가. 환국, 배달, 단군조선에서 비롯되는, 우리가 그토록 외쳐왔던 한민족의 9천년 역사인데 우리가 복원해야할 우리 뿌리역사를 중국이 통째로 집어삼키고 있는 것이다.
 
천인공노할
중국의 이런 만행도 분개할 일이지만, 동북공정에 빌미를 제공한 우리 사학계와 수수방관하고 있는 정부에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우리는 우리 역사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스스로 점검해보아야 한다.
 


동북공정 불러온 우리 국사 교과서


“단군조선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중국 동북공정의 논리에 대응하는데 근본적인 문제점이 생긴다. 일제 식민사관의 잔영이 그대로 투영돼 있는 국사 교과서는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

얼마 전 한 월간지 기사에 실린 역사학자 이덕일씨의 말이다. 단군조선을 부정하는 현 사학계가 동북공정이라는 화를 자초했고, 단군조선을 제대로 인정하지 않다보니 뿌리가 모호해진 고구려와 발해는 덤으로 중국에 넘어가버린 것이다.

 

 


 
그러면 도대체 한민족의 역사는 언제, 어떻게 시작되었을까?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은 단군이 조선을 개국했다고 막연히 알고 있다. 그런데 단군 이전의 환국, 배달국은 차치하고라도 실제로 현재의 국사교과서는 단군조선에 대해 애매모호하게 기록하고 있다.

‘청동기시대가 한반도에서는 기원전 10세기경에, 만주지역에서는 기원전 15세기~기원전 13세기경에 전개되었으며, 청동기시대 족장사회에서 가장 먼저 국가로 발전한 것이 고조선’이라 기록하고 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는 ‘ <삼국유사>기록에 따르면 고조선은 단군왕검이 건국하였다고 한다.(B.C. 2333)’ 고 써놓았다. 한 교과서에서도 고조선의 건국시기가 800년에서 1300년이나 차이가 난다. 거기다 <삼국유사>의 기록을 “∼ 건국하였다고 한다” 라고 마치 남 얘기하듯 기술하며 사실상 고조선을 인정하고 있지 않다. 그리고 고조선을 이어 부여, 옥저, 동예 등을 잠시 언급한 뒤 바로 고구려로 넘어가는 등 고조선 2000년 역사는 얼렁뚱땅 사라져버리고 말았다.
이렇게 우리 스스로 고조선(단군조선)을 유령화 시켜놓으니, 그 헛점을 파고들어 중국은 고조선에 대해 ‘은나라 말 기자가 한반도에 처음 기자조선을 세웠으며, 기자조선이 고구려 발해 역사의 시발점’이라 주장하고 있다.
 
단군조선조차 이러한 실정이니, 그 이전의 배달국과 환국시대는 꿈도 꾸지 못할 신화 속의 이야기가 되고 말았다. 말로는 ‘반만년’, ‘배달겨레’라 하지만, 실제로 왜 반만년인지 왜 배달겨례인지 현 국사교과서로는 논리적으로 설명할 방도가 없다. 사대주의사관과 일제 식민사관의 뿌리 깊은 잔재가 우리 역사를 이처럼 불구로 만들어 놓았고, 그 여파는 중국에 좋은 먹잇감을 만들어준 꼴이 되고 만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