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 약 300~400만년 전: 최초의 인류라고 불리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가 출현.
나. 약250~150만년 전: 호모 하빌리스.......(중략)
다. 약4만년전:
지금의 현생 인류의 조상인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가 출현.vvvvvvvvv                   (약4만년 전~1만2천년 전까지에 걸쳐 구석기 후기 문화)

라. B.C 10,000년: 신석기 시대가 전개.  
(특히 녹경과 목축으로 인한 식량 생산의 경제활동은 신석기 혁명 혹은 제 1차 산업혁명으로 까지 불리어지는 생활의 큰 변화였다.

신석기 시대의 집단 생활과 공동체 생활은 상당한 수준의 국가체계를 형성하게 되었다.

인간의 사회는 점점 집단화 되고, 갖가지 유용한 문명이 개발되었으며, 대규모의 종교의식도 행해졌다. 제단(祭壇)을 쌓고 제천의식도 행해졌다.)

  환국이 진정 현인류인 <호모사피엔스사피엔스> 문명의 시원국이라면, 오늘날 인류의 시원에 대해서도 뭔가 설명을 해야 하지 않을까? 그렇다.「환단고기」<삼성기>하편에는 현인류의 조상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기록하고 있다.

  인류의 조상을 나반(那般)이라 한다. 처음 아만(阿曼)과 서로 만난 곳은 아이시타라고 하는데, 꿈에 천신의 가르침을 받아서 스스로 혼례를 이루었으니 구환(九桓)의 무리는 모두가 그의 후손이다.  이것이 무슨 말인가? 광명족의 환국의 9환족은 바로 인류의 시조인 나반과 아만의 후손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 인류의 시조인 한 남자(나반)와 한 여자(아만)가 바이칼호에서 서로 떨어져 살다가 꿈에 천신의 가르침(神敎)을 받고 바이칼호를 건너 바이칼호 부근 아이시타에서 만나 결혼했다는 것이다.

  나반과 아만 이 두분이야말로 유대민족이 말하는 약6천년전의 아담과 이브보다도 수천년이나 앞선 현 인류의 진정한 시조인 것이다.

 알타이어 전문 연구가에 의하면, “아빠”, “엄마”의 어원이 바로 나반과 아만이라고 한다. (중앙일보 기재).

 나반-> 나바이-> 아바이-> 아빠
 아만-> 아마이-> 어마이-> 엄마

 지구상에 갑자기 큰 변화가 생겼다. 즉 약 B.C 8,800년 경에 지구상에 소개벽(小開闢)이 발생한 것이다. 약 10,800년 전에 발생한 하늘과 땅이 무너질 만큼의 큰 변화였다. 일정한 주기로 찾아오는 지구상의 소개벽은 우주변화의 원리에 의해 약 10,800년 마다 발생한다고 한다. 지구상의 큰 대륙이 바다 속으로 들어갈 만큼 지각변동이 있었고, 동시에 인류문명도 변하게 되었다.  

 

   대서양의 아틀란티스(Atlantis) 대륙과 태평양의 무(Mu)대륙과 인도양의 레무리아(Lemuria) 대륙이 바다 속으로 들어간 것도 이 때의 일이었다. 지구상에서 인간이 꽃 피어온 역사 이전의 문명이 세찬 비바람에 꽃잎이 떨어져 나가듯 바다속으로 사라져 버린 것이다.

   중국 송나라의 소강절(邵康節)은 약 950년전에 하늘과 땅의 이치를 능히 통달했던 사람인데, 그가 처음으로 우주의 1년이 129,600년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온난한 기후와 적당한 자연 환경을 바탕으로 중앙 아시아에 문명이 크게 번성하기 시작했고, 인류 최초의 국가가 생겨났다. 북방에서 다시 북방문명이 시작된 것이다. 이 때 처음 생긴 나라가 환국(桓國, B.C7,199~3,898)이었다고 한다. 지금의 천산(天山) 산맥과 파미르 고원의 동쪽으로 알려져 있는데, 지금의 중국의 북서부 지역이다. 이것이 북방문명의 출발인 것이다.

  B.C 3,000년경의 황하문명, 인더스문명, 수메르(메소포타미아)문명, 이집트문명들이 모두 B.C 7,199~3,898년에 실제했던 중앙 아시아의 환국(桓國)의 신교(神敎)문명에 뿌리를 두고 있다. 그리고, 환국(桓國)의 문명이 남쪽으로 뻗어내려 세계 4대문명으로 자리잡은 것이다.

  <환국의 자취>

1. 중국 신강성 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烏魯木齊) 동쪽에 소재한 천산천지(天山天池) 일대에서 신석기시대의 성터(北庭古城遺址)가 발굴됨 → 환국의 중심지로 추정됨.

2. 바이칼호 부근에서 신석기 유적: 배달국 홍산유적 출토물과 유사함.

3, 문헌기록: 진서(晉書) 4이전(四夷傳) - 비리국,양운국,구막한국,일군국
                   중국사고지도집(상해출판사)
                   당서(唐書) 북적전(北狄傳) - 우루국
                   삼국사기 - 구다국(句茶國), 매구곡(賣溝谷)

 <세계 최고(高)의 피라미드 발견>

 

  2000년 07월 03일 중국 톈진일보에 의하면, 러시아 고고학 발굴단이 티베트 서쪽의 강런보치봉 주변지역에서 세계 최고(最高)의 피라미드와 100개가 넘는 세계 최대의 피라미드군(群)을 발견했다고 한다.
환국(桓國)이 초창기에 도읍을 정한 위치와 일치한다.

 고고학계의 탄소 연대 측정법에 의해, 그 거대한 피라미드는 진시황의 무덤보다도 수 천년 앞서는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이들 유적들은 중국 공안 당국에 의해 철저하게 숨겨지고 있다. 학술적인 조사나 연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들 피라미드는 만주와 한반도에 널려있는 고구려의 무덤과 너무나 똑같은 모양과 형태를 가지고 있다. 학계에서는 이들 피라미드는 중국과 일본에는 찾아볼 수 없으며, 고구려의 건축 양식과 비슷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상고(上古)시대의 유적지로서 중요한 의미를 던져주는 것이다.

 우리민족의 최초의 국가요, 더 나아가 세계 최초의 나라인 이 환국은 9환족(아홉 족속)과 64민(무리)으로 이루어진 12환국의 연방국이었으며, 3301년간 지속되었고(기원전 7199~3898년), 7명의 환인이 다스렸으며, 문화수준은 구석기말 내지 신석기 시대였다. 역사기록으로 살펴본 7명의 환인과 연방환국의 12분국(分國) 이름을 적어보면 다음과 같다.

7대 환인

환국의 12분국의 이름

1대 안파견(安巴堅) 환인
2대
혁서(赫胥) 환인
3대
고시리(古是利) 환인
4대
주우양(朱于襄) 환인
5대
석제임(釋提任) 환인
6대
구을리(邱乙利) 환인
7대
지위리(智爲利) 환인

 (1) 비리국        (7) 격현한국
 (2) 양운국        (8) 구모액국
 (3) 구막한국     (9) 매구여국
 (4) 구다천국     (10) 사납아국
 (5) 일군국         (11) 선비국
 (6) 우루국         (12) 수밀이국

 

 ‘환인’이라는 호칭은 당시의 제정일치, 정교일치 사회에서 통치자 및 제사장을 겸직한 직책이름(관명)이다. 환국문명사의 1대 환인인 ‘안파견’은 ‘만인의 정신적 아버지’라는 뜻이며, 그 후 환국말기 환족의 동서 대이동에 따라 동서양 민족의 ‘아버지’라는 언어에 그 자취를 남기게 된다.

 안파견 환인은 백성을 교화(敎化)할 때 천신(天神)으로부터 시작하였다. 이는 우리겨례는 하느님의 피를 받은 천손(天孫)민족, 천강족(天降族)임을 나타낸다. 우리민족 최초의 종교는 신교(神敎 : 천신의 가르침)이고, 환인이 천산(天山)에서 광명의 도를 체득하여서 국호를 ‘환국’ (桓國 : 광명의 나라)이라 하였으므로, 우리민족의 최초의 정신적 철학은 ‘광명이세(光明理世)’라는 광명철학이었다. 우리민족이 태양의 총체색인 백색을 선호하여 백의를 즐겨입는 백의민족이 된 것은 바로 이와같은 배경이 있었던 것이다.

 "우리 환국의 건국은 세상에서 가장 오랜 옛날이었는데, 한 신(神)이 있어 시베리아의 하늘에서 홀로 변화한 신이 되시니, 밝은 빛은 온 우주를 비추고 큰 교화는 만물을 낳았다. 이를 환국이라 하고, 그를 가르켜 환인 천제(天帝)라 불렀다. "    
 (삼성기 상)

 

 환국이 12분국으로 구성된 것은 땅에서 일어나는 변화의 원리인 12지지(地支)또는 태양 운행의 1주기인 황도 12순환 통로를 따른 것이다. 위의 표에서 환국의 12분국중 12번째인 <수밀이국>을 봐주시기 바란다.

이 분국이 바로 서양사람들이 인류문명의 뿌리로 여기는 수메르(Sumer)문명국이다. 인류문명의 시원으로 여겨지는 수메르 제국이 환국 12분국중의 하나인 <수밀이국>의 이주민에 의해 건설되었다는 말이다. 이 얼마나 놀라운 사실인가?

 그러면 천산(파미르고원)과 바이칼호 근처에 있던 <수밀이국> 사람들이 어떤 이유로 메소포타미아 지방으로 이주하게 되었을까? 이것은 환국말기인 약 6천년전에 인구가 증가하고 기상이변으로 시베리아 지역이 점점 추워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12환국의 한 갈래가 성지 태백산(백두산)으로 이동하여 환국의 정통을 지켜내려온 것(환웅의 배달국)이 바로 오늘날의 한민족이다. 이제 그 환국의 대이동 경로를 따라 갈라져 나가 오늘날 여러 민족의 뿌리가 된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이동 경로

 현민족의 뿌리

태백산(백두산)

환웅의 배달국: 한민족(정통 장자민족)

삼위산 방면 몽고초원

몽고족

삼위산(감숙성 돈황현)의 납목동굴

중국민족 (반고씨)

메소포타미아 지방

수메르 제국

베링해협(당시는 아메리카와 연결된 대룩)

아메리카 인디언

 <수메르 문명>

   환국(桓國)의 12개 나라 가운데, 수밀이국과 우루국은 그동안 서양에서 최초의 문명족으로 알려져 있던 나라 이름이고, B.C 3,500년 전의 고대 메소포타미아(수메르) 문명을 일으킨 나라이다. 최근 120여 년 동안의 고고학 발굴 결과, 중동의 메소포타미아 지역에서는 B.C 3,500년 경에 오늘의 서양 문명의 뿌리인 수메르 문명이 있었고, 이 문명을 건설한 수메르 민족은 동방에서 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수메르(Sumer) 문명의 진면목을 밝혀 주는 무수한 점토판들은 영국 대영박물관과 프랑스 루불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이 수메르인들은 검은 머리의 용모에 한국어(한글)와 같은 교착어인 수메르어를 사용했었다. 또한 종교 신앙 가운데 "지구라트"라는 제천단과 그들이 남긴 유적들에게서 우리 문화와 같은 문화의 흔적들이 뚜렷이 남아있다.

초가잠빌의 지구라트, 에람, B.C.3000년경

  이들 수메르 문명은 다시 이집트 문명에게 영향을 주었고, 또한 고대 희랍 문화에 영향을 미쳤으며 로마제국을 거쳐 오늘날 서양 문명이 나온 것이다. 인더스 문명 또한 북방문명에서 기원했다고 하니, 환국(桓國)의 문화가 유입되어 인더스강 유역에 자리를 잡은 것이다.
 

 구약성서에 나오는 바벨탑은 수메르인들이 건립한 지구랏트이며, 유대민족의 아버지 아브라함은 바로 이 수메르 문명권의중심지인 우르(Ur)에서 수메르문화를 가지고 가나안으로 이주한 것이다.

 <중국 황하문명>

  중국의 황하문명은 B.C3,000~2,500년경에 황하강 유역에서 발생했는데, 이것은 북만주와 발해 연안의 문명의 영향을 받아 생겨난 것이다.

북만주와 발해 연안의 문명은 천산(天山)에서 자연 자원이 풍부한 바이칼호에 이르는 환국(桓國)의 중심세력이 광명의 근원지를 따라 따뜻한 기후와 풍요한 생활 환경을 찾아 자연스럽게 동남쪽으로 이주해 온 것이다.

 『한국고대문화의 기원』이라는 책에 의하면, 지금까지 중국 황하문명의 전유물(專有物)로 여겨졌던 갑골(胛骨)문화는 본래 황하 유역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 발해 연안 북부에서 B.C 3,500년 경에 기원하였다는 것이다.

동북아의 빗살무늬 토기와 적석총, 석관묘, 지석묘 등의 기원지도 발해 연안이라는 것이 최근 밝혀졌다고 한다. 발해 연안과 만주 요녕성 일대는 중국의 정사(正史)에서 동이족(東夷族)이라고 하는 조선족의 활동 영역으로 고대(古代)에는 한국 민족의 활동 영역이었다.

이들 배달국의 홍산(紅山) 유적지에서는 지금까지 황하 유역에서 나타나지 않던 대형제단, 여신묘, 적석총군, 빗살무늬 토기 등의 유물이 발견되고 있다.

 <아메리카 인디언>

  미국의 고고학자나 인류학자들은 아메리카 대륙의 원주민이었던 인디언이 아시아의 동부지방에서 베링해협을 건너 북아메리카로 건너갔다는 데 일치된 견해를 갖고 있다. 이것은 언어, 혈액형, 체질(형질), 치아모양 등의 과학적 연구방법(DNA 추적)을 통해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 부족 최고 지도자 ‘아파치’는 초대 환인 ‘안파견’에서 유래된 것.
 - 북미에서 발굴된 짚신 75켤레는 약 9천년 전의 것이며, 동이족의 짚신과 흡사.
 - 인디언 들이 쓰던 나무절구, 소쿠리, 광주리, 삼태기, 베틀, 어망, 물레 등은 우리선조들이 쓰던 것과 거의 동일한 것.

 결론적으로 한민족은 파미르고원의 동방에 위치하는 천산(天山)산맥을 시원으로 하여, 시베리아에 있는 바이칼호를 근거로 천지(天地)로 이어지는 경천숭조(敬天崇祖) 전통을 지닌 인류시원의 장자(長子)민족이다.

  그리고 이 중앙아시아 천산을 기점으로 북방문명의 시조인 대단위의 부족국가가 있었다는 것을 역사적 문헌으로 밝히고 있는 곳은 우리나라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