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세계대전 발발에 얽힌 신도의 비밀


일본과의 전쟁에서 패배하여 동아시아 침략의 야욕을 접어야했던 러시아는 다시 유럽의 발칸반도로 눈을 돌렸다.

발칸지역은 예나 지금이나 여러 민족문제가 복잡하게 얽힌 곳이다.

남슬라브계의 여러 민족은 발칸전쟁(1912~1913)을 통해 투르크의 지배에서 해방되자, 세르비아 왕국을 중심으로 남슬라브 통일국가를 건설하려했다. 러시아는 그들을 지원했으나 반면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은 자신의 세력권에 편입시키고자 했다.

 

 발칸반도

그리하여 러시아를 중심으로 한 범슬라브주의와, 오스트리아를 주심으로 한 범게르만주의가 격렬하게 충돌함으로써 발칸반도에는 죽음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졌다.

그러한 와중에 1914년 6월, 오스트리아의 페르디난트 황태자 부부가 발칸의 일부인 보스니아의 수도 사라예보를 방문했다가 세르비아 청년 프린치프의 총탄에 피살되었다.

이 사건을 도화선으로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게 된것이다.

 

 

사라예보 시찰 직전의 페르디난트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 

그런데 이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보면 몇 가지 수수께끼 같은 사건이 눈에 띈다.

당시 세르비아 민족주의 비밀 결사단체인 검은손(Crna ruka)은 페르난디트 황태자를 암살하기 위해 행사장에 일곱 명의 암살단을 대기시켰다.

그러나 황태자가 탄 차량 뒤에서 폭탄이 터져 수행원들만 다쳤을 뿐 암살기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행사를 마치자 황태자는 부상당한 수행원들을 방문하기 위해 일정을 변경했다고 했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황태자의 운전기사는 일정이 변경되었음을 알지 못한 채 황태자를 태우고 예정된 장소로 향했다. 뒤늦게 그 사실을 안 기사가 자동차를 멈춘 순간, 바로 그 자리에 서 있던 암살단원 중 한 사람인 프린치프가 정지된 목표물을 향해 총격을 가했던 것이다.
프린치프가 황태자를 저격할때의 심경을 들어보자.

쏴야 할 것인가, 쏘지 말아야 할 것인가?

하지만 어떤 이상한 감정이 나를 황태자에게 다가서게, 심지어 내가 서있던 보도에서 내려서게 만들었어요. 그것은 별로 어려운 일이 아니었지요.

내가 총을 쏜 사람이 누구인지도,

심지어 내가 누군가에게 총을 쏘았는지, 쏘지 않았는지도 알지 못했습니다.

또한 1차 대전 내내 영국을 이끈 로이드 조지(D. L. George 1863~1945)수상의 증언도 흥미를 끈다.

각국에서 발표된 회고록이나 저서를 읽어보면 읽어볼수록 정치의 요직에 있던 사람들 가운데 누구 한 사람도 전쟁을 의도하고 있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을 것이다.

그들은 전쟁의 늪에 미끄러져 떨어진 것이다. 아니, 전쟁의 돌부리에 채여서 비틀 거린 것이다.

당시 각국의 정치지도자들 가운데 그 누구도 전쟁을 의도하지 않았는데, 자신도 모르게 전쟁으로 휩쓸려 들어갔다는 말이다. 많은 역사학자들이 1차 세계대전은 일반인의 상식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미스터리'와 '헤프닝'의 연속 끝에 발발한 기묘한 전쟁이었다고 지적한다.

과연 무엇이 프린치프로 하여금 오스트리아 황태자를 향해 방아쇠를 당기게 하고 각국 정치지도자들을 전쟁의 늪속에 빠뜨렸는가?


이에 대한 해답이 1903년 3월에 보신 상제님의 천지공사에 들어있다

계묘년 3월에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조선 신명을 서양으로 보내어 천지에 전쟁을 붙이는 일꾼으로 쓰려 하노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이에 대한 좀더 구체적인 말씀이 있다.

 “이제 동양에서 서양 세력을 몰아내고 누란(累卵)의 위기에 처한 약소국을 건지려면 서양 열강 사이에 싸움을 일으켜야 하리라. 
관운장이 조선에 와서 극진한 공대를 받았으니 그 보답으로 당연히 공사에 진력 협조함이 옳으리라.”
[증산도 道典]


상제님께서 친히 관운장 신명을 부르시어 세계대세의 위급함을 말씀하시고 조선의 신명들과 더불어 서양에 가서 대전쟁을 일으키라는 천명을 내리신 것이다. 1차 대전의 배후에 이 같은 신도세계의 움직임이 있었던 것을 누가 알겠는가!

3부에서 말했듯이 인류역사는 천지의 이법을 바탕으로 신명이 들어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따라서 신명계의 개입을 고려하지 않고서는 역사의 진실을 온전히 알 수 없다

번호
제목
글쓴이
24 [도운공사] 도운공사(道運公事)의 큰 기틀 : 3변성도와 15진주 노름 file
개벽진리
2984
 
23 씨름판에 소가 나가면 판을 걷게 되리라." file
개벽진리
2910
 
22 증산도는 남북통일하고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file
개벽진리
4172
 
21 천지공사로 보는 한반도 전쟁 file
개벽진리
2569
 
1차 세계대전 발발에 얽힌 신도의 비밀 file
개벽진리
3031
1차 세계대전 발발에 얽힌 신도의 비밀 일본과의 전쟁에서 패배하여 동아시아 침략의 야욕을 접어야했던 러시아는 다시 유럽의 발칸반도로 눈을 돌렸다. 발칸지역은 예나 지금이나 여러 민족문제가 복잡하게 얽힌 곳이다. 남슬라브계의 여러 민족은 발칸전쟁(...  
19 대전쟁후 갈갈이 찢어질 중국의 미래 file
개벽진리
2852
 
18 세계통일로 향한 3판의 씨름판도수 file
개벽진리
2843
 
17 천지공사 알아보기- 2차대전의 종결 원폭투하
개벽진리
2947
[일본은 배사율로 망한다] 증산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서양사람에게서 재주를 배워 다시 그들에게 대항하는것은 배은망덕줄에 걸리나니 이제 판밖에서 남에게 의뢰함이 없이 남모르는 법으로 일을 꾸미노라" 하시고 "일본사람이 미국과 싸우는 것은 배사율(...  
16 오선위기와 제1차세계대전 file
개벽진리
2733
 
15 [세운공사] 지구촌 세계질서의 큰 기틀(2) : 삼천성도(三遷成道)
개벽진리
2411
오선위기(五仙圍碁)) 삼천성도(三遷成道) 애기판 총각판 상씨름판 생(生) 장(長) 성(成) 러(불) - 일(영) 전쟁 중(소) - 일(독) 전쟁 남(미) - 북(소) 전쟁 제1차 세계대전 제2차 세계대전 후천개벽(지축정립과 병겁)상황 국제연맹 국제연합 세계일가통일정권...  
14 세운공사] 지구촌 세계질서의 큰 기틀(1) : 오선위기(五仙圍碁)
개벽진리
2561
세운공사(世運公事)는 20세기 세계 정치질서의 변화 프로그램을 말합니다. 세운공사의 중핵을 이루는 오선위기는 모든 원한의 근원인 단주의 해원과 함께 지운 곧 순창 회문산의 오선위기혈이 발음되어 선천의 모든 상극의 질서로 발생한 원한을 끌러내기 위...  
13 세운공사] 지구촌 세계질서의 큰 기틀(1) : 오선위기(五仙圍碁)
개벽진리
2809
세운공사(世運公事)는 20세기 세계 정치질서의 변화 프로그램을 말합니다. 세운공사의 중핵을 이루는 오선위기는 모든 원한의 근원인 단주의 해원과 함께 지운 곧 순창 회문산의 오선위기혈이 발음되어 선천의 모든 상극의 질서로 발생한 원한을 끌러내기 위...  
12 사람(人)공사, 한 눈에 보는 '세운'공사[핵심]
개벽진리
2497
사람(人)공사-1 -세상은 어떻게 돌아가는가?(世運公事)- 천상 신명계와 지운을 정리하신 상제님께서는 우리 인류가 살고 있는 이 지구상의 역사가 전개되어 나갈 운로를 짜셨다. 이 사람공사에는 세계 정치 판도가 전개되어 나갈 운로를 짠 세운공사와 상제님...  
11 [세계관] - 2. 천상 조화정부 결성
개벽진리
2755
천상 조화정부 결성 증산 상제님께서 선천개벽 이래로 상극의 운에 갇혀 살아온 뭇 생명의 원(寃)과 한(恨)을 풀어 주시고 후천 오만년 지상 선경세계를 세워 온 인류를 생명의 길로 인도하시니 이것이 곧 인존상제님으로서 9년 동안 동방의 조선땅에서 집행...  
10 [세계관] - 1. 천지공사의 집행(1901~1909)(下)
개벽진리
2762
천지공사는 천 지 인 삼계를 개조하는 공사입니다. 따라서 크게 천상과 지운 그리고 인사로 대분됩니다. 다시 인사는 선천세상의 역사인 세운과 후천세상이 열리는 도운으로 크게 나뉘어 이 선후천 교역의 역사가 전개됩니다. 天 - 천상 조화정부(造化政府)결...  
9 세계질서의 종결 - 한반도를 둘러싼 4강국들의 바둑판
개벽진리
2414
바둑판 도수와 씨름판 도수로 짜신 세계 정치질서    증산 상제님은 약 100년의 난법해원의 시간동안 한반도를 바둑판으로 하여 다섯 신선이 바둑을 두는 형국으로 세계정세가 흘러가도록 판을 짜셨다. 이를 오선위기(五仙圍碁) 도수라고 한다.     한반...  
8 4대강국대결 오선위기
개벽진리
2572
- 안운산 종도사님 도훈말씀 中에서 - <오선위기 도수> 그러면서 상제님은 다섯 신선이 바둑 두는 도수를 덧들이로 붙여놓으셨다. 우리나라는 본래가 바둑판이다. 어째서 그러냐? 바둑판을 갖다놓고 보면 가로도 열아홉 줄 세로도 열아홉 줄이다. 그러면 1·2는...  
7 태모님 10년 천지공사
개벽진리
2939
태모님의 10년 천지공사 1 3월 5일에 태모님께서 여러 성도들을 도장에 불러 모으시고 선언하시기를 2 “이제부터는 천지가 다 알게 내치는 도수인 고로 천지공사(天地公事)를 시행하겠노라. 신도행정(神道行政)에 있어 하는 수 없다.” 하시니라. 3 이어 말씀하...  
6 [천지공사] 해원시대 : 원한을 푸는 100년!
개벽진리
2149
천지공사-원한을 푸는 100년! -증산도 노상균 강사 * 인간과 만물을 맡은 상극의 원리 그러면 여러분 이제 오늘 본론으로 들어가면서 천지공사로 들어가면서 여러분 한번 그 내용을 열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 우주에 상제님께서 하나님께서 1871년에 지금부...  
5 천지공사] 우주일년의 결론은
개벽진리
2432
[천지공사] 우주일년의 결론은 * 과학에서 말하는 우주일년 이것이 129,600년 우주일년인 데 그러면 이게 증산도만의 이야기 아니겠습니까? 증산도에서 떠드는 건데 이게 다 맞는 보편적인 이론입니까? 이렇게 생각할 수 있죠. 그래서 이것을 밥 먹고 지구덩...  
  • 天地萬物(천지만물)이 始於一心(시어일심)하고 終於一心(종어일심)하니라 천지만물이 일심에서 비롯하고 일심에서 마치느니라
    - 증산도 도전2:91
prev 2018.05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