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 역사의 수수께끼

 

현생 인류는 '지난 우주 1년'의 카오스 개벽이 끝나고 '이번 우주 1년'의 선천 봄철(5만년 전)에 화생되었다. 그러면 선천 봄의 탄생개벽 이래 최초로 출현한 현생 인류의 원 조상은 누구이며 처음 생겨난 곳은 어디일까? 인간의 호기심을 강력하게 자극하는 이 문제는  참으로 불가사의한 창세의 수수께끼가 아닐 수 없다.

 

한민족의 정통사서인 태백일사는 인간 탄생의 현묘한 천지이치를 이렇게 밝히고 있다.

 

천도는 북극에서 처음 열린다. 따라서 하늘의 통일정신이 물을 생성하니 이를 북수라 이른다. 북극의 물은 인간생명 창조의 씨가 머무는 곳이다.

 

'태초의 샤먼의 호수'라는 의미가 있는 바이칼 호수는 감방의 북극수로 인간을 처음 탄생케 하는 지구의 자궁이다.(놀랍게도 물의 성분이 모체의 양수와 유사하다.)

 

 

 

 

국민일보 2002년 02월 16일

 

▲ 바이칼의 수려한 자연경관
신현덕(국제문제 대기자)

 

최근 러시아에서 북아메리카 인디언의 유전자를 분석한 결과 그들의 본래 고향이 시베리아 바이칼호 근처라는 것이 밝혀져 인디언이 몽골족의 한 분파라는 기존 학설을 뒷받침했다.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유전학연구소가 최첨단 기법인 유전자를 비교분석한 결과라 더욱 신빙성 있게 들린다.베링해로 멀리 떨어진 대륙에 흩어져 사는 이들 인종 사이에 유전자가 같다는 것은 어쩌면 신비스럽기까지 하다.

 

이 연구소의 자하로프 부소장은 인디언과 유전자가 비슷한 종족은 구체적으로 바이칼호 서부알타이와 사이얀산 일원에 사는 투바,알타이,하카스족(族) 등이라고 종족명까지 밝혔다.그는 북미 인디언들이 바이칼호 주변에 살다가 1만5000∼2만년 전 베링해를 건너 북미로 이주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몽골 학자들의 주장을 과학적으로 입증한 것이다.그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추코트카 반도등 알래스카와 가까운 지역에 사는 종족의 유전자는 인디언 것과 유사하지 않기 때문에 유전적으로는 다른 인종이다.이웃에 살고 있어 혈연적으로 가까울 것으로 추정할 수도 있지만 인종적으로는 전혀 별개라고 했다.

 

몽골인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에스키모, 북미의 인디언, 남미의 인디오까지를 동계혈족이라고 말해왔는데 이번에 과학적으로 증명돼 반갑다고 말한다.유전자 조사로 확인되기 전에도 몽골 학자들은 인디언에게도 몽골반점이 있다는 것을 예로들면서 몽골족의 강인함과 세계분포를 설명했었다.

 

이 조사 결과 발표 뒤 몽골에서는 또 다른 뿌리론이 일고 있다.몽골인은 몽골족과 같은 뿌리를 가진 인종이 전세계에 분포해 있다면서 몽골이라는 국호처럼 언젠가는 다시 세계의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말한다.몽골의 국호는 ‘세계의 중심’이라는 뜻이라고 몽골정부 간행 백서에 설명돼 있다.몽은 진짜라는 몽골어 ‘믕’의 변화이며 ‘골’은 중심이라는 뜻이라고 변화과정까지 말하고 있다.몽골의 자유화전까지 몽고(蒙古)라고 불렸던 것은 중국이 중화(中華)와 상충하는 것을 봉쇄하기 위해 비하해 사용한 이름이라고 덧붙이고 있다.

 

몽골인은 이번을 계기로 세계에 흩어진 몽골족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면서 범몽골족 회의를 강화하자고 역설한다.매년 한 차례씩 각지에 흩어진 몽골족이 모여 회의를 열었지만 별다른 영향력을 가지지 못했는데 이를 본격화해 칭기즈칸의 기상과 평화의지를 전세계에 전파하자는 주장이 젊은이들 사이에 일고 있다고 한다.

 

이 주장이 다시 제기되자 이웃 러시아와 중국에서는 몹시 못마땅한 표정이다.바이칼호 부근은 칭기즈칸의 탄생지인 동시에 몽골의 국가 발원지이며 몽골인의 정신적 고향으로 여겨져 왔다.러시아는 이번 일로 혹시 옛 소련에 의해 분리돼 현재 러시아 땅이 된 울란우데와 바이칼호를 품은 브리아트공화국 독립으로 연결될까 노심초사하고 있다.이곳에는 현재 몽골 인구보다도 많은 300만명의 몽골족이 살고 있다.이들은 몽골어를 말하고 쓰며 동일한 생활양식을 유지하고 있다.이 점이 늘 러시아의 신경을 곤두서게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인종적인 증거까지도 확보돼 브리아트공화국 정부로서도 몽골인의 주장에 당혹스러울 뿐이다.

 

중국 내몽고를 차지한 중국도 내심 러시아와 같은 불안한 심정일 것이다.약 300만명의 몽골족이 중국정부의 강력한 동화정책으로 한족에 동화하고는 있지만 대다수가 아직도 옛날 몽골 생활양식을 그대로 고집하고 있다.몽골인은 이 밖에도 부탄 티베트의 오이라트족, 아프가니스탄 이란의 원시몽골족, 한민족과 헝가리족 랩족으로 이어지는 유라시아지역민도 동계혈족에 넣고 있다.

 

알렉스 헤일리는 킨타쿤테라는 노예의 ‘뿌리’를 찾아내 세계적인 조명을 받았다. 원만한 우리 가정에는 족보가 있어 본인의 뿌리를 쉽게 찾으면서도 정작 우리 민족의 뿌리 찾기에 대해서는 소홀했던 느낌이다.

 

강원대 주채혁 교수가 우리 민족의 뿌리와 관련한 연구논문에서 조선의 국호가 북방유목민족과 관련 있다는 학설을 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조선의 ‘선(鮮)’은 순록의 먹이인 ‘선’(蘚·이끼)으로 봐야 하며 흥안령 부근에서 유목하는 선비족과 맥을 같이한다는 주장이다.이참에 최남선 이후 주춤했던 우리의 뿌리에 대해 국가적인 연구조사가 있어야겠음을 밝혀둔다.뿌리를 모르는 민족은 국제사회에서 사생아와 같은 대우를 면치 못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

<참고: 개벽 실제상황 2부>

조회 수 6289
조회 수 6598
한민족의 비밀
개벽진리
조회 수 6280
조회 수 6000
조회 수 5732
조회 수 5582
조회 수 6639
조회 수 5837
조회 수 5874
조회 수 9704
조회 수 5788
  • 천지는 나와 한마음이니 사람이 천지의 마음을 얻어 제 마음 삼느니라.
    - 증산도 도전2:90
prev 2019.10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