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세계대전 발발에 얽힌 신도의 비밀


일본과의 전쟁에서 패배하여 동아시아 침략의 야욕을 접어야했던 러시아는 다시 유럽의 발칸반도로 눈을 돌렸다.

발칸지역은 예나 지금이나 여러 민족문제가 복잡하게 얽힌 곳이다.

남슬라브계의 여러 민족은 발칸전쟁(1912~1913)을 통해 투르크의 지배에서 해방되자, 세르비아 왕국을 중심으로 남슬라브 통일국가를 건설하려했다. 러시아는 그들을 지원했으나 반면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은 자신의 세력권에 편입시키고자 했다.

 

 발칸반도

그리하여 러시아를 중심으로 한 범슬라브주의와, 오스트리아를 주심으로 한 범게르만주의가 격렬하게 충돌함으로써 발칸반도에는 죽음의 그림자가 짙게 드리워졌다.

그러한 와중에 1914년 6월, 오스트리아의 페르디난트 황태자 부부가 발칸의 일부인 보스니아의 수도 사라예보를 방문했다가 세르비아 청년 프린치프의 총탄에 피살되었다.

이 사건을 도화선으로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하게 된것이다.

 

 

사라예보 시찰 직전의 페르디난트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 

그런데 이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보면 몇 가지 수수께끼 같은 사건이 눈에 띈다.

당시 세르비아 민족주의 비밀 결사단체인 검은손(Crna ruka)은 페르난디트 황태자를 암살하기 위해 행사장에 일곱 명의 암살단을 대기시켰다.

그러나 황태자가 탄 차량 뒤에서 폭탄이 터져 수행원들만 다쳤을 뿐 암살기도는 실패로 돌아갔다. 행사를 마치자 황태자는 부상당한 수행원들을 방문하기 위해 일정을 변경했다고 했다.

그런데 무슨 이유에서인지 황태자의 운전기사는 일정이 변경되었음을 알지 못한 채 황태자를 태우고 예정된 장소로 향했다. 뒤늦게 그 사실을 안 기사가 자동차를 멈춘 순간, 바로 그 자리에 서 있던 암살단원 중 한 사람인 프린치프가 정지된 목표물을 향해 총격을 가했던 것이다.
프린치프가 황태자를 저격할때의 심경을 들어보자.

쏴야 할 것인가, 쏘지 말아야 할 것인가?

하지만 어떤 이상한 감정이 나를 황태자에게 다가서게, 심지어 내가 서있던 보도에서 내려서게 만들었어요. 그것은 별로 어려운 일이 아니었지요.

내가 총을 쏜 사람이 누구인지도,

심지어 내가 누군가에게 총을 쏘았는지, 쏘지 않았는지도 알지 못했습니다.

또한 1차 대전 내내 영국을 이끈 로이드 조지(D. L. George 1863~1945)수상의 증언도 흥미를 끈다.

각국에서 발표된 회고록이나 저서를 읽어보면 읽어볼수록 정치의 요직에 있던 사람들 가운데 누구 한 사람도 전쟁을 의도하고 있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을 것이다.

그들은 전쟁의 늪에 미끄러져 떨어진 것이다. 아니, 전쟁의 돌부리에 채여서 비틀 거린 것이다.

당시 각국의 정치지도자들 가운데 그 누구도 전쟁을 의도하지 않았는데, 자신도 모르게 전쟁으로 휩쓸려 들어갔다는 말이다. 많은 역사학자들이 1차 세계대전은 일반인의 상식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미스터리'와 '헤프닝'의 연속 끝에 발발한 기묘한 전쟁이었다고 지적한다.

과연 무엇이 프린치프로 하여금 오스트리아 황태자를 향해 방아쇠를 당기게 하고 각국 정치지도자들을 전쟁의 늪속에 빠뜨렸는가?


이에 대한 해답이 1903년 3월에 보신 상제님의 천지공사에 들어있다

계묘년 3월에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조선 신명을 서양으로 보내어 천지에 전쟁을 붙이는 일꾼으로 쓰려 하노라.” 하시니라. [증산도 道典]

이에 대한 좀더 구체적인 말씀이 있다.

 “이제 동양에서 서양 세력을 몰아내고 누란(累卵)의 위기에 처한 약소국을 건지려면 서양 열강 사이에 싸움을 일으켜야 하리라. 
관운장이 조선에 와서 극진한 공대를 받았으니 그 보답으로 당연히 공사에 진력 협조함이 옳으리라.”
[증산도 道典]


상제님께서 친히 관운장 신명을 부르시어 세계대세의 위급함을 말씀하시고 조선의 신명들과 더불어 서양에 가서 대전쟁을 일으키라는 천명을 내리신 것이다. 1차 대전의 배후에 이 같은 신도세계의 움직임이 있었던 것을 누가 알겠는가!

3부에서 말했듯이 인류역사는 천지의 이법을 바탕으로 신명이 들어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따라서 신명계의 개입을 고려하지 않고서는 역사의 진실을 온전히 알 수 없다

번호
제목
글쓴이
2 증산도는 남북통일하고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file
개벽진리
4187
[상제님은 천지공사를 집행하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답) 대단히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상제님께서 어떤 과정을 거쳐 남북통일이 이루어지는가를 다 정해놓으셨으니까요. 마치 영화필름이 돌아가는 대로 영화장면이 나오듯, 상제님께서 정해 놓은 그대로 때...  
1차 세계대전 발발에 얽힌 신도의 비밀 file
개벽진리
3073
1차 세계대전 발발에 얽힌 신도의 비밀 일본과의 전쟁에서 패배하여 동아시아 침략의 야욕을 접어야했던 러시아는 다시 유럽의 발칸반도로 눈을 돌렸다. 발칸지역은 예나 지금이나 여러 민족문제가 복잡하게 얽힌 곳이다. 남슬라브계의 여러 민족은 발칸전쟁(...  
  • 하루는 태모님께서 반천무지(攀天撫地)의 사배(四拜)에 대해 말씀하시기를 "이것이 천지 절이다." 하시고 "천지를 받들 줄 알아야 하느니라." 하시니라. 이어 태모님께서 "내가 절하는 것을 잘 보라." 하시며 친히 절을 해 보이면서 말씀하시기를 "하늘 기운을 잡아 당겨 내 몸에 싣고, 땅 기운을 잡아 당겨 내 몸에 실어라." 하시니라
    - 증산도 도전11편:305장
prev 2018.1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